한겨울 뚫는 남북고위급회담…'한반도 화해 위한 스프링보드' 된다
한겨울 뚫는 남북고위급회담…'한반도 화해 위한 스프링보드' 된다
  • 강정욱 기자
  • 승인 2018.01.09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정욱 기자]

남북한이 2015년 12월 이래 처음으로 대화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북핵으로 인한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던 남북관계가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둔 시점에서 다시 연결됐다.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이 같은 분위기를 언급하자 청와대가 즉시 화답했고 실무적인 접촉이 순식간에 이루어 진 것.

앞서 김정은은 육성 신년사를 통해 "남조선에서 열리는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의 참가 뜻을 밝혔다.

이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긴급브리핑을 열어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고위급 남북당국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응대했다

9일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북남대화와 관계 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비유하자면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더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고 있다"며 "그 강렬함에 의해서 북남 고위급 회담이라는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이날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된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이번 겨울이 여느 때 없이 폭설도 많이 내리고 강추위가 지속적으로 계속되는 게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온 강산이 꽁꽁 얼어 붙었는데 어찌보면 자연계의 날씨보다 북남관계가 더 동결 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남북관계를 혹독한 겨울 날씨에 비유했다.

이어 "2000년 6월생인 조카를 설에 만났는데 올해 벌써 대학에 간다고 한다"며 "벌써 18년이 됐다.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이 벌써 두번씩이나 지났다. 뒤돌아 보면 6ㆍ15 시대는 모든 것이 다 귀중하고 그리운 것이었고, 생각해보면 참으로 아쉬운 시간이었다"고 소회를 전했다.

지난 2000년 6ㆍ15 남북공동선언이 발표된 뒤 어느새 18년이 지났다는 점을 언급한 것. 그러면서 "예로부터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라고 했다. 이 천심을 받들어 북남 고위급 회담이 마련됐다"며 "우리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회담을 잘해서 이번 고위급 회담을 주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로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떠한가 하는 생각을 갖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회담의 형식과 관련해 "오늘 회담을 지켜보는 내외의 이목이 강렬하고 기대도 큰 만큼 우리 측에서는 공개를 해서 실황이 온민족에게 전달되는게 어떻겠냐는 견해"라며 회담 실황 중계라는 돌발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 판문점 우리 측 건물인 평화의집은 CC(폐쇄회로)TV를 통해 청와대 국가안보실로 회담장 영상이 실시간 중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 중인 남북고위급회담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같은 날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는 외교ㆍ안보 이슈 가운데서도 남북고위급회담 상황에 무게를 두고 있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한 우리 측 대표단 5명도 북측 대표단 5명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회담은 조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대표단으로 꾸려졌다.

통일부가 문 대통령의 '평창 구상'을 실행에 옮길 핵심 주무부처라는 점에서 이번 남북 문제의 주도권을 통일부에 쥐어주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외신들도 남북한 고위급 회담에 대해 외신들도 일제히 이를 조명하는 기사들을 쏟아냈다.

미국의 CNN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 BBC방송 등은 이번 남북한 고위급 회담을 통해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하고 그 대가로 개성공단 재개 혹은 한미공동군사훈련의 무기한 연기 등 대가를 챙길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NHK방송은 한미 합동군사 훈련에 대한 북한의 반발 등으로 남북한 고위급 회담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방송은 북한 전문가인 마이클 매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번 남북한 고위급 회담이 향후 양측간 관계 개선을 위한 "도약판(springboard)"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매든은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남북한은 모두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 그러나 양측은 모두 이번 회담이 앞으로 보다 진전된 접촉과 교류를 위한 스프링보드 역할을 하는 것이다. 우리가 지금 좀 더 진전된 화해로 나아가는 어린 아기의 발걸음을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치·통일
좌우명 : '자본'을 감시하고 '권력'을 견제하는 눈은 작아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3462 서울 은평구 백련산로 177-11, 201호 (응암동 97-9) 데일리즈로그(주)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명칭 : 데일리즈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인 : 김경수
  • 대표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a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