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즈
경제경제 브리핑
까사미아, 씨랩키친…"가족 소통ㆍ행복도 시공할 수 있어요"
강수연 기자  |  dailies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즈】강수연 기자

   
▲ ⓒ까사미아 제공

토탈 인테리어 브랜드 까사미아(대표이사 이현구ㆍ지철규)는 서울 동작구 대방동에 위치한 빌라에 까사미아의 맞춤형 프리미엄 주방 브랜드 ‘씨랩키친’을 시공한 모습을 공개했다.

씨랩키친은 지난 6월 까사미아에서 선보인 맞춤형 프리미엄 주방 브랜드로 그레이 색상 중심의 심플함을 기반으로 한 고급스러운 주방가구다.

11일 공개된 까사미아의 씨랩키친은 서울 동작구 대방동의 한 빌라에서 시공된 모습으로 엄마와 딸이 함께 요리를 하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씨랩키친을 시공한 주부 오현자 씨는 “15년간 노후화된 주방을 씨랩키친으로 시공 후 요리가 전보다 편리하고 요리하는 시간이 즐거워졌다”며 “주방이 우리 가족 소통의 중심이 되어 더 행복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선보인 씨랩키친은 맞춤형 프리미엄 주방 브랜드로 그레이 색상 중심의 심플함을 기반으로 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씨랩키친은 고객이 원하는 색상, 마감재, 구성, 액세서리 등을 선택ㆍ제작하는 100% 맞춤형 디자인을 제안함으로써 천편일률적인 주방가구와 차별화를 꾀했다.

아울러 씨랩의 인테리어 전문가가 직접 고객과 소통하는 1:1 전문 코칭 시스템을 통한 프리미엄 주문 제작(Premium Order Made) 방식을 도입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강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수연 기자 dailiesnews@naver.com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생활·이슈부
좌우명 : 세상은 이중잣대로 보면 안 되는 '뭔가'가 있다. 바로 보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연예 뉴스
트와이스 '캔디팝', 라인뮤직 1위…플래티넘급 관심 집중

트와이스 '캔디팝', 라인뮤직 1위…플래티넘급 관심 집중

한류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
LGBT 특집 방송…'혐오' 쏟아지는 관심 또는 응원어린 '지지' 사이

LGBT 특집 방송…'혐오' 쏟아지는 관심 또는 응원어린 '지지' 사이

교육방송(EBS)의 젠더 토크쇼 프로그램 &...
샤이니 종현과 '환상통'…안타까운 이별 예견한 콘서트까지

샤이니 종현과 '환상통'…안타까운 이별 예견한 콘서트까지

故 종현(그룹 샤이니ㆍSM엔터테인먼트 소속)...
최신뉴스

통일인문학연구단…'탈분단의 길 : 생활 속 민주주의와 인권'을 말하다

통일인문학연구단…'탈분단의 길 : 생활 속 민주주의와 인권'을 말하다
건국대학교 통일인문학연구단이 '탈분단의 길 : 생활 속 민주주의와 인...
베스트 클릭뉴스
1
MG새마을금고, 내부고발 보복한 이사장...중앙회, '있어도 없는' 감사기능
2
대우건설 푸르지오 현장 환경미화원 사망…쇠 파이프 추락 의혹과 진실
3
두산중공업 매각 추진?..."사실아냐" 하지만 주가 폭락과 사업 재편 가능성은 유효?
4
서울 출퇴근 대중교통 '무료'…초미세먼지 탓, 하루~이틀 후 해소
5
보이지 않는 돈, 카드포인트… 사라지는 1,000억을 현금처럼 사용하자
6
트와이스 '캔디팝', 라인뮤직 1위…플래티넘급 관심 집중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03462  |  주소 : 서울은평구 백련산로 177-11, 201호 (응암동 97-9) 데일리즈로그(주)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자 : 2013년 1월 21일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인 : 김경수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i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