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號 3경기만에 첫골, 자책골2…러시아평가전 망신톡톡
신태용號 3경기만에 첫골, 자책골2…러시아평가전 망신톡톡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7.10.08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대한민국 축구의 마지막 자존심 신태용호(號)가 2 - 4로 대패했다. 4실점 중 2골은 자책골이었다. 그나마 후반 말미 2골이 노골패를 면하는 체면치레로 만족해야만 했다.

축구는 결국 모두가 인정할 만한 ‘골’이다. 앞서 득점없이 답답한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전을 펼쳤던 신태용호는 2경기 무득점으로서 수많은 논란을 낳을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2018 월드컵이 열리는 러시아를 약 8개월전 먼저 체험해본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지고자 했던 이번 경기에서는 수비 문제를 또 여실히 드러내며 4점이나 내준 실망스런 경기를 또 보여줬다.

7일(이하 한국시간)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러시아 모스크바 VEB 아레나에서 러시아를 상대로 A매치 친선 경기를 치렀다.

한국은 중원에서 연계 플레이를 시도하며 공격을 노렸다. 하지만 러시아가 전반 마지막 44분경 선제골을 먼저 만들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스몰로프가 노마크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전 0-1로 종료됐다.

후반에는 반전을 꾀하지 못하고 오히려 자책골로 시작됐다.

후반 10분 한국은 세트 피스 상황,. 오른쪽 코너에서 올라온 공이 수비수 김주영의 몸을 맞고 들어갔다. 두번째 실점이다.

이어 후반 11분 이번에도 김주영이 자책골을 넣었다. 러시아가 공격하는 상황, 페널티 박스 밖에서 김주영의 몸을 맞고 굴절된 공이 그만 한국의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충격적인 김주영의 2연속 자책골로 후반이 시작되자마자 0 - 3이 됐다.

게다가 후반 38분에는 교체투입됐던 알렉세이 미란추크에게 4실점째를 당했다. 후반 42분 수비수 권경원(텐진 취안젠)의 헤딩 골, 추가시간에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골을 넣었지만 이미 늦었다.

이날 경기의 패인에 대해 일각에서는 소위 '중국화' 논란을 불렀다. 지난 1년간 한국 대표팀을 괴롭혔던 '중국화' 논란은 중국파에 의존한 한국 수비진이무너지며 굴욕적 패배를 경험하고 있는 것.

9월 한달간 한 경기도 나오지 못한 김주영(허베이 화샤)은 전반 43분 선제 실점 때도 코너킥 수비에서 다른 수비진과 소통이 원활치 못하며 실점을 허용했다.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도 윙백으로서의 공격 가담은 사실상 전무했고, 오히려 수비지역에서 힘을 보태지도 못하면서 거듭된 실점을 보고만 있었다.

공격도 시원치 못했다. 손흥민은 지난해 10월 A매치 득점 이후 무려 1년간 A매치 무득점에 그쳤다.

'에이스'역할을 기대했던 손흥민(토트넘)의 활약도도 저조해 지면서 존재감이 사라지고 있다. 토트넘에서 20골 이상을 넣는 손흥민과는 딴판이다.

그나마 오른쪽 윙백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의 두번에 걸친 어시스트가 골로 연결됐고, 기성용의 패스가 후반 교체 투입된 후 돋보인 몇 장면들이었다.

후반 23분에는 권창훈(디종)이 수비수 두 명을 제치며 1대1 찬스를 만들면서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득점은 무산됐지만 이날 경기에서 한국이 얻은 가장 좋은 찬스였다.

결국 스코어만큼 러시아가 압도적으로 잘 한 경기는 결코 아니었다는 전체적인 평가에 따라 우리 대표팀의 이번 참패는 더 씁쓸할 수밖에 없다.

담당업무 : 문화·연예부
좌우명 : 사람 사는 세상 만드는 뉴스... 그 속에 사는 '우리'를 꿈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3462 서울 은평구 백련산로 177-11, 201호 (응암동 97-9) 데일리즈로그(주)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명칭 : 데일리즈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인 : 김경수
  • 대표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a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