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즈
사회사회일반
빙그레,투게더 아이스크림…이물질 발견으로 제조상 문제 의혹
신상인 기자  |  dailies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즈】신상인 기자

   
▲ 빙그레 아이스크림 투게더에서 발견된 이물질. 쇳조각 일부로 추정되는 물질. ⓒ인터넷커뮤니티
일반인들이 즐겨 찾는 빙그레 아이스크림 투게더에서 쇳조각으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여름 철 빙과류 성수기에는 각종 식품 이물질들로 문제가 될 수 있다. 이에 각별한 생산관리를 해야하는 마당에 생산 기계 철 조각은 충분히 논란을 키울 수 있다. 

특히 지난 22일 인천의 한 CU 편의점 김밥에서 아말감 성분으로 추정되는 '치아 충전재'가 발견되자 식품 이물질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과 관심이 다시 커지고 있다.

지난 26일 네이트 판에 올라온 게시글 작성자는 "그냥 넘기기엔 너무 심한 이물질이 나왔으며 기계 잔해로 보인다"면서 "어두운데서 먹어서 한두 숟가락 먹은 것 같다"고 말한 것.

또 "밑으로 갈수록 쇳조각이 더 많은 것 같아 건드리지 않으려 냉동보관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실 빙그레 제품에서 이물질 논란이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5월 빙그레 요맘때 복숭아 아이스크림에서 벌레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 대전 서구에 거주하는 한 소비자는 요맘때 아이스크림을 구매해 먹던 중 이물질을 발견, 곧바로 빙그레 측에 연락했다.

이에 빙그레의 빙과류를 생산하는 김해공장 관계자는 해당 아이스크림을 수거해 간 후 소비자에게 "이물질은 식용구리스로 판정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해당 이물질은 세스코 조사 결과 '벌레다리로 추정되는 일부와 유기물'로 판정됐다는 답을 들을 수 있었다.

지난 2013년에도 빙그레 굿모닝 우유를 구입했던 신모 씨가 우유 속에서 형체를 알 수 없는 휴지와 머리카락, 눈썹 등이 담겨 있는 것을 확인한 후 제조사에 항의했지만 "공정상에 문제가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이후 성분 분석을 위해 휴지 등 이물질 일부만을 수거한 빙그레에 신 씨가 "머리카락은 왜 가져가지 않느냐"고 묻자 "유전자 감식 비용도 문제이고 머리카락 모근이 훼손돼 유전자 감식이 어렵다"고 답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사건이 합의로 종결되는 순간까지 빙그레는 공정상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이어지는 제품 속 이물질 발견에 대해 제조 과정상 문제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투게더 아이스크림 쇳조각 발견에 대해서 빙그레 관계자는 "제조 공정상 문제가 있을 수 없다"고 단언하며 "소비자에게 아직 클레임이 들어오지 않아 조치를 취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식약처에 보고된 식품 이물질 신고 건수는 모두 5,332건에 이른다. 2010년 9,740건에서 6년동안 45% 줄었지만, 여전히 5,000건을 웃도는 규모다.

이물질 종류별로는 벌레(1,830건ㆍ34.3%)가 가장 흔했고 곰팡이(10.3%), 금속(8.2%), 플라스틱(5.8%), 유리(1.1%) 등이 뒤를 이었다.

5,332건 가운데 31.1%(1,660건)는 문제의 식품이나 이물질을 분실하거나 소비자 거부로 조사 자체가 불가능했다.

나머지 3,672건 중에서는 '소비ㆍ유통 단계'(28%)에서 들어간 경우가 가장 많았고, '제조 단계' 혼입 비중은 12.9% 정도였다.

 

신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상인 기자 dailiesnews@naver.com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경제·산업부
좌우명 : 사실(Fact)에는 분명 '이유'가 있다. 그 '이유', 제대로 알아보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연예 뉴스
바비인형, 레드벨벳 조이…연이은 '새빨간' 매력

바비인형, 레드벨벳 조이…연이은 '새빨간' 매력

'2017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이하...
'란제리 소녀시대' 기대 만발되는 이유…대구 '가스나'들의 청춘 이야기

'란제리 소녀시대' 기대 만발되는 이유…대구 '가스나'들의 청춘 이야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가수 '니은' 트로트 변신…김정은ㆍ유미ㆍ지미휘와 메들리 음반 내다

가수 '니은' 트로트 변신…김정은ㆍ유미ㆍ지미휘와 메들리 음반 내다

'숨결', '사랑이 장...
최신뉴스

가을 담은 사진 속으로...'춘천의 문화와 풍경' 전시회 열린다

가을 담은 사진 속으로...'춘천의 문화와 풍경' 전시회 열린다
사진동호회 '렌즈멋'이 춘천의 가을 모습을 사진으로 다양하게 ...
베스트 클릭뉴스
1
해외시장 개척하는 지자체, 완도군...특산물 200만 달러 수출계약 체결
2
볼보자동차, '안전한 차' 명성 역주행…원인은 연이은 엔진 결함
3
아시아나항공, 항공안전 관리 빵점…협력업체 갑질은 만점?
4
삼성생명, "전신마비 환자도 직접 와야 보험금 지급"…어떻게 브랜드 평판 1위 일까?
5
[탐방기고] 은평 한옥마을 내 ‘셋이서문학관’을 둘러보다
6
새마을금고 이사장의 이상한 '개 갑질'…"개고기 삶아라", "술 따라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03462  |  주소 : 서울은평구 백련산로 177-11, 201호 (응암동 97-9) 데일리즈로그(주)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자 : 2013년 1월 21일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인 : 김경수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i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