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즈
연예‧스포츠방송‧엔터테인먼트
홍현희, '웃찾사' 흑인 분장 논란…비난 내용은?
최미연 기자  |  dailies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즈】최미연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SBS 예능프로그램 '웃찾사-레전드매치(이하 웃찾사)'에서 흑인 분장이 논란을 불렀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 피부를 연출, 인종차별적인 개그를 선보여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이에 방송인 샘 해밍턴과 해외 언론까지 홍현희의 흑인 분장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방송 이후 시청자 게시판을 비롯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홍현희의 분장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다만 SBS 측은 "확인 중"이라고 말하며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20일 샘 해밍턴은 자신의 SNS에 '웃찾사' 속 홍현희의 흑인 분장에 대해 "진짜 한심하다"며 비판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샘 해밍턴은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 게 웃겨?"라고 홍현희의 분장이 인종차별 여지가 있다며 분노했다.

해당 글이 게재된 이후 누리꾼들은 홍현희의 분장을 두고 흑인 비하 여지 유무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

그러자 샘 해밍턴은 새 글을 게재하며 "만약에 제가 한국인 흉내 내려고 분장했으면 문제 아니라고 생각할까요?"라고 밝혔다.

앞서 홍현희는 19일 방송된 '웃찾사'의 코너 개그우먼 지망생 역을 맡아 콩트 연기를 펼쳤다.

개그우먼 꿈을 반대하는 아버지 역의 장유환을 설득하기 위해 얼굴과 몸에 흑칠을 하고, 꽃목걸이, 호피 무니 옷 등을 입고 원주민 분장을 했다.

이어 홍현희는 정체불명의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원주민 흉내를 내자 가족들은 웃음을 터트린 장면이 방송을 탔다.

한편, 미국의 매체 버즈피드(BuzzFeed)는 홍현희의 방송분을 설명하면서 "사람들은 단지 캐릭터의 검은 피부 때문에 화가 난 것이 아니다. 그들은 겉으로 드러난 모든 것들에 대해 분노했다"며 "모든 인종에게 이것은 불편하게 느껴진다"라고 해당 방송의 내용에 대해 강력히 비난했다.
 

최미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연예 뉴스
방시혁, 대통령 표창…방탄소년단으로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받는다

방시혁, 대통령 표창…방탄소년단으로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받는다

인기 보이그룹으로 선정된 방탄소년단을 프로듀...
엄용수, 한국방송연기자 노동조합 송년회서 코미디지부장 취임

엄용수, 한국방송연기자 노동조합 송년회서 코미디지부장 취임

한국방송문화예술단체 후원회 결성식와 한국방송...
강다니엘 신드롬…어느 하나 빠짐없는 매력의 근원은?

강다니엘 신드롬…어느 하나 빠짐없는 매력의 근원은?

지난 8월 강다니엘이 시사주간지 ...
최신뉴스

'최순실 국정농단' 혐의…1년여 시간이 흐른 결과, 징역 25년ㆍ벌금 1,185억 원

'최순실 국정농단' 혐의…1년여 시간이 흐른 결과, 징역 25년ㆍ벌금 1,185억 원
국정농단 관련 비선 실세 최순실에 대한 재판 결과가 지난해 12월 시작된 이...
베스트 클릭뉴스
1
삼성생명, 금감원 제재 최다…이재용 부회장 없는 '관리 부실' 스멀스멀
2
'힐스테이트' 브랜드 추락?...현대ENG 연이은 안전사고와 구설수
3
[외부기고] 학교폭력 추방은 '지덕체(智德體) 조화'에 있다
4
'한국미술아트피아회전'…인사동 예술가들 한자리에 모이다
5
풍자와 해학의 걸작, ‘선달 배비장’…이번엔 해피엔딩일까?
6
조두순, 예정대로 3년 후 출소…현행법상 '재심 불가'로 청와대 청원 '실패'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03462  |  주소 : 서울은평구 백련산로 177-11, 201호 (응암동 97-9) 데일리즈로그(주)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자 : 2013년 1월 21일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인 : 김경수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i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