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즈
사회사회일반
손길승 SKT 명예회장, '성추행'으로 벌금형 확정항소 안해 1심 확정…성폭력 치료 40시간 이수 명령 포함
신상인 기자  |  dailiesnews@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데일리즈】신상인 기자

지난해 카페 여종업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손길승 SK텔레콤 명예회장(76)에게 벌금 500만 원이 확정됐다.

지난달 선고받은 손 회장 측은 항소하지 않아 1심이 확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경향신문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이우희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손 회장에게 벌금 500만 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손 회장은 지난해 5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 VIP룸에서 종업원 A씨에게 어깨를 주무르라고 한 뒤 허벅지를 만지고, A씨를 일으켜 세운 뒤 뒤에서 끌어 안아 신체를 만진 혐의로 기소됐다.

이 카페 주인 B씨는 손 회장과 상당히 친분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당초 검찰은 손 회장을 약식 기소했지만 법원은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

당시 경찰이 해당 카페 CCTV를 압수수색 영장 통해서 확인한 결과 A씨의 진술과 일관된 행동을 확인했다고 전해진다.

하지만 재판부는 "추행 방법이나 부위, A씨와 손 회장의 관계에 비춰 A씨가 여성으로서 상당한 성적 수치심과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추행행위가 순간적으로 이뤄졌고 추행의 정도도 심하지 않은 점, 손 회장이 A씨와 합의한 점, 손 회장이 수사 당시에는 일부 부인했지만, 법정에서 인정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덧붙였다.


 

신상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신상인 기자 dailiesnews@naver.com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담당업무 : 경제·산업부
좌우명 : 사실(Fact)에는 분명 '이유'가 있다. 그 '이유', 제대로 알아보자!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연예 뉴스
바비인형, 레드벨벳 조이…연이은 '새빨간' 매력

바비인형, 레드벨벳 조이…연이은 '새빨간' 매력

'2017 멜로디 포레스트 캠프(이하...
'란제리 소녀시대' 기대 만발되는 이유…대구 '가스나'들의 청춘 이야기

'란제리 소녀시대' 기대 만발되는 이유…대구 '가스나'들의 청춘 이야기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가수 '니은' 트로트 변신…김정은ㆍ유미ㆍ지미휘와 메들리 음반 내다

가수 '니은' 트로트 변신…김정은ㆍ유미ㆍ지미휘와 메들리 음반 내다

'숨결', '사랑이 장...
최신뉴스

가을 담은 사진 속으로...'춘천의 문화와 풍경' 전시회 열린다

가을 담은 사진 속으로...'춘천의 문화와 풍경' 전시회 열린다
사진동호회 '렌즈멋'이 춘천의 가을 모습을 사진으로 다양하게 ...
베스트 클릭뉴스
1
해외시장 개척하는 지자체, 완도군...특산물 200만 달러 수출계약 체결
2
볼보자동차, '안전한 차' 명성 역주행…원인은 연이은 엔진 결함
3
아시아나항공, 항공안전 관리 빵점…협력업체 갑질은 만점?
4
삼성생명, "전신마비 환자도 직접 와야 보험금 지급"…어떻게 브랜드 평판 1위 일까?
5
[탐방기고] 은평 한옥마을 내 ‘셋이서문학관’을 둘러보다
6
새마을금고 이사장의 이상한 '개 갑질'…"개고기 삶아라", "술 따라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편번호 : 03462  |  주소 : 서울은평구 백련산로 177-11, 201호 (응암동 97-9) 데일리즈로그(주)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자 : 2013년 1월 21일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인 : 김경수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ili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