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직원ㆍ공무원…뇌물 수수로 검찰 수사
상태바
대우건설 직원ㆍ공무원…뇌물 수수로 검찰 수사
  • 신상인 기자
  • 승인 2017.04.1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공무원에게 뇌물을 전달한 대우건설 직원 등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10일 뉴시스에 따르면 수원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송경호)는 뇌물수수 및 뇌물 공여 혐의로 대우건설 직원 3명과 하청업체 직원 2명, 브로커 1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 소속 산업안전감독관 1명과 수원시청 간부 공무원 1명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

대우건설 직원들과 하청업체 직원 등은 2014년 수원 광교신도시 내 주상복합아파트 건설 과정에서 공사 편의를 봐달라며 수원시청 공무원 A씨에게 수백여만 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2~2014년까지 고용노동부 소속 산업안전감독관 B씨에게 9차례에 걸쳐 2,400만 원을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대우건설 직원 중 한명은 해당 건설현장과 관련 직원 복리후생에 쓰이는 공사추진독려비로 비자금을 조성했다가 사내 감사에서 적발돼 해고당하기도 했다.

검찰은 이같이 조성된 비자금이 공사 편의를 봐주는 댓가로 쓰였는지를 확인 중이다.

앞서 해당 공사 현장에서는 2014년 5월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로 1명이 숨지고, 2015년 3월에는 "공사 비리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받던 현장소장(당시 47세)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해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일부는 구속기소했다"면서 "새로 드러난 혐의 등을 밝혀내기 위해서 계속해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