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 흔적으로 남긴 정치인…그 이름을 역사에서 지우라
'오류' 흔적으로 남긴 정치인…그 이름을 역사에서 지우라
  • 강정욱 기자
  • 승인 2016.12.0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탄핵을 앞 둔 정치권…보수는 부패, 진보는 분열 공식 탈피해야

[데일리즈 강정욱 기자]

우리 정치사에서 보수는 부패로,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나몰랑 최순실' 이미 부패의 정도가 한계를 넘었고, 거기에다 새누리당은 친박ㆍ비박으로 분열했다.

진보라는 색채가 애매한 야권도 박 대통령 탄핵을 두고 정치적 셈법으로만 계산하다 좌충우돌을 겪고 있다. 살얼음판 분열이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게 있다. 국민들이다. 분열 조짐을 보이고 있는 야권을 한데로 모은 것이 촛불 민심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광화문 광장에서 여의도를 넘어가자 우물쭈물하던 새누리당 비박계도 마음을 다시 잡았다.

만약 대통령 탄핵을 차치하고서라도 정국이 국민들에 의해 반성이 안되고 잘못된 길을 수정 못한다면 이 시대의 소위 정치인이라는 사람들은 그 이름을 역사에서 지워야 한다.

그것이 문재인이든 안철수든 그 누구든 말이다. 특히 실기를 거듭하고 있는 야권 지도부와 국민의 눈치를 거스르는 정치권 인사들은 유념해야 할 것이다.

탄핵 반대를 외치는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에 대한 거론을 하지 않겠다. 자유민주주의에서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지만 탄핵의 결과나 역사의 평가 앞에서는 뒤늦게라도 참회를 하기 바랄 뿐이다.

안철수 "새누리당은 부패세력…절대 연대 안해"

최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박 대통령 탄핵 후 자신이 새누리당과 연대하며 정계개편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 "새누리당과의 연대는 없다"며 "부패세력과 연대는 절대 안 한다"고 단언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대해 "새누리당의 탄핵 참여는 국회의원으로서의 당연한 의무"라며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을 탄핵하지 않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직무유기"라고 압박했다.

또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퇴진일정을 정할 자격이 없다. 새누리당은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박 대통령 공범"이라며 "새누리당이 지난번에 당론으로 정한 내년 4월 박 대통령 퇴진은 임기 단축이 아니라 임기 연장"이라고 새누리당의 '내년 4월 박 대통령 퇴진, 6월 조기 대선' 주장을 비판했다.

그는 국회의 탄핵안 표결에 관해선 "탄핵은 즉각 퇴진을 거부한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명령"이라며 "국회가 탄핵안을 부결시키면 촛불이 횃불이 돼 여의도를 불태울 것"이라고 탄핵안 가결 의지를 밝혔다.

이어 "광장에서 국민 요구는 즉각 퇴진이다. 즉각 퇴진 외에는 탄핵밖에 없다"며 "탄핵으로 박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하는 게 국가를 살리는 것이다. (박 대통령이) 빨리 그만두고 사태를 수습하는 것이 우리나라를 살리는 길"이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또 "이제는 국민들이 믿지 못한다. 박 대통령이 3차에 걸쳐 대국민담화를 했는데 거기서 했던 약속들을 어겼다"며 "검찰 수사를 받지 않았고 무엇보다 검찰 공소장 내용을 전부 부인했다.

언제부턴가 정치인들의 약속은 '허언'이 되고 있다.

청와대 브리핑룸을 이용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나 박 대통령 역시 무관하지 않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자신의 대국민담화조차 '허언'으로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약속을 믿을 수 없다. 정치적 공언으로 민심을 유린하고, 또 말 바꾸면 어떡하나 하는 게 국민의 걱정이다.

그래서 야권의 이른바 잠룡들과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 그리고 새누리당 2중대로 의심되는 국민의당 안 전 대표에 대한 경고이기도 하다.

분명히 안 전 대표는 "여러모로 미숙했다. 국민들에게 혼선을 드려 죄송하다"며 국민 마음을 모으는 노력을 해왔다고 자신있게 말했기 때문이다.

 

담당업무 : 정치·통일
좌우명 : '자본'을 감시하고 '권력'을 견제하는 눈은 작아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03462 서울 은평구 백련산로 177-11, 201호 (응암동 97-9) 데일리즈로그(주)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명칭 : 데일리즈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인 : 김경수
  • 대표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ao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