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재정부, "10월 소비자물가 9월보다 높아질 것…적극 대응 필요"
상태바
기획재정부, "10월 소비자물가 9월보다 높아질 것…적극 대응 필요"
  • 권혁범 기자
  • 승인 2021.10.15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권혁범 기자]

정부는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월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지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4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한국판뉴딜 점검회의 겸 제30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차관은 "국제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우리가 직접적으로 통제하기 어려운 외부요인에 의한 물가상방압력의 경우 전세계가 공통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지만, 국내요인에 의한 물가상방압력은 공공요금 동결, 농축산물 수급관리와 가격결정구조 개선, 시장감시 기능 강화 등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작년 10월 통신비 지원의 기저효과 영향으로 10월 소비자물가는 9월보다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국제유가 상승, 전세계 공급망 차질 등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중되고 있고 불확실성이 높아 4분기에는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 ⓒ기획재정부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 ⓒ기획재정부

이 차관은 "쌀은 전년 대비 작황이 양호해 생산량 증가가 예상되나 기상여건에 따른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가격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주식인 쌀 가격이 국민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도록 올해 쌀 수급안정 대책을 운용하고, 9월초부터 대형마트 등과 추진한 할인행사를 10월 말까지 연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계란은 생산량 회복, 정부의 수급안정 노력에 따라 설날 직후 최고 7800원대까지 상승했던 가격이 최근 6100원대까지 하락했다"며 "생산 및 유통업체 협력을 통한 산지가격 인하 신속 반영과 현장점검 등 추가적인 가격안정 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도매시장이 없어 생산자와 유통자가 1:1로 가격을 결정하는 계란 가격 결정구조를 구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연내 공판장(도매시장) 2개소 시범운영에 착수하고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정부는 또한 우유가격 인상에 따른 가공식품 가격 인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간담회 등 업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편승인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이 차관은 "업계 부담완화를 위해 금융ㆍ세제 지원방안도 추가 검토하고, 가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정부 포상 및 대외 홍보 등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적극 모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자료참조=정책브리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