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스터샷, 고령층ㆍ의료진 등 고위험군부터 늦지 않게 시작"
상태바
문 대통령 "부스터샷, 고령층ㆍ의료진 등 고위험군부터 늦지 않게 시작"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1.08.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박규범 기자]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부스터샷(3차 접종)도 전문가들의 자문과 방역당국의 결정에 따라 고령층과 방역ㆍ의료인력 등 고위험군들부터 늦지 않게 시작해 순차적으로 접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ㆍ코로나로부터 가장 안전한 나라가 돼 일상 회복의 시간을 하루라도 앞당기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정부는 철저한 방역과 백신 접종에 총력체제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과 방역 조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정부는 버팀목 역할을 더욱 강화하면서 준비된 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차 추경 사업이 빠르게 집행되고 있고, 대다수 국민들께 1인당 25만원씩 드리는 국민지원금도 다음 주부터 지급할 계획"이라며 "취약계층의 생계 지원을 확대하고, 소외계층 보호에 공백이 없도록 맞춤형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에 협력한 아프가니스탄 국민들을 국내로 이송한 데 대해 "매우 다행"이라며 "신속하고 일사불란한 작전으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외교부와 군 등 관계자들의 노고와 공로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치하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기여자로서 우리나라에 체류하게 될 아프간인들을 따뜻하게 맞아 주신 진천 주민들과 국민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송 작전의 성공과 우리 국민들의 개방적이며 포용적인 모습이 국제사회에서 높이 평가받고 있다" 언급했다.

(자료참조=정책브리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