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부터 근대미술 명작까지…'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개막
상태바
국보부터 근대미술 명작까지…'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개막
  • 강수연 기자
  • 승인 2021.07.23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이건희특별전 입장을 위해 대기하는 관람객들  ⓒ국민소통실
ⓒ국민소통실

세기의 기증으로 불리는 '이건희 컬렉션'의 핵심 대표 명작들을 소개하는 전시가 21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동시 개막한다. 국보 인왕제색도부터 이중섭ㆍ박수근의 한국 근대 거장들의 명작까지 이번에 출품된 문화재와 미술 작품 등은 총 135점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위대한 문화유산을 함께 누리다-고(故) 이건희 회장 기증 명품전'을 오는 9월 26일까지 박물관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에서, 국립현대미술관은 'MMCA 이건희컬렉션 특별전, 한국미술명작’을 내년 3월 13일까지 서울관 1전시실에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건희 특별전 전시관 내 ⓒ국민소통실
이건희 특별전 전시관 내 ⓒ국민소통실

◆ 인왕제색도, 붉은 간토기 등 시대ㆍ분야 대표 명품 77점 특별 공개

이번 전시는 이건희 회장의 철학과 전통 문화유산 컬렉션의 성격을 보여주는 대표작을 소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건희 회장 유족이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한 9797건 2만 1600여 점은 청동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금속, 도토기, 전적, 서화, 목가구 등으로 폭넓고 다양하다.

유례없는 대규모 기증으로 높아진 국민의 관심에 부응하고자 신속하게 마련한 이번 전시에서 이건희 회장 기증품 중 시대와 분야를 대표하는 명품 45건 77점(국보ㆍ보물 28건 포함)을 특별 공개한다.

청동기시대ㆍ초기철기시대 토기와 청동기, 삼국시대 금동불ㆍ토기, 고려시대 전적ㆍ사경ㆍ불교미술품ㆍ청자, 조선시대 전적ㆍ회화ㆍ도자ㆍ목가구 등 이건희 컬렉션의 다양성을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생활 속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30분 단위로 관람 인원을 20명으로 제한한다. 누리집에서 상설전시 예약과는 별도로 예약 후 입장할 수 있다. 전시 도록은 발간하지 않고 대신 전시품 이미지와 자료를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에서 제공한다.

이건희 특별전 입장을 위해 대기하는 관객들 ⓒ국민소통실
이건희 특별전 입장을 위해 대기하는 관객들 ⓒ국민소통실

◆ 이중섭ㆍ김환기 등 한국인이 사랑하는 작가 34명 주요작품 58점

이번 국립현대미술관의 전시에서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작가 34명의 주요작품 58점을 먼저 선보인다. 세기의 기증이라 할 만한 이건희컬렉션은 1488점으로, 국립현대미술관은 소장품 '일만 점 시대'를 열게 됐으며, 7월 현재 소장품은 1만 621점이며 이중 약 55%가 기증으로 수집됐다.

고 이건희 회장 유족들이 기증한 이건희컬렉션은 미술사적 가치는 물론 규모에서도 미술관 역사상 최대 기록이다. 근ㆍ현대미술사를 아우르며 20세기 초 희귀하고 주요한 국내 작품에서부터 해외 작품까지 포함,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의 질과 양을 비약적으로 보강시켰다.

전체 1488점 중 한국 작가 작품 1369점, 해외 작가 작품 119점으로 구성돼 있다. 부문별로는 회화 412점, 판화 371점, 한국화 296점, 드로잉 161점, 공예 136점, 조각 104점, 사진 및 영상 8점 등으로 고루 분포돼 있다. 김환기, 박수근, 이중섭, 장욱진, 유영국, 변관식, 이응노, 권진규 등 한국미술사 거장들의 작품이 대거 포함됐다.

이번 기증 작품들은 작품검수, 상태조사, 사진촬영, 저작권협의 및 조사연구 등의 과정을 거쳐 국립현대미술관 소장품으로 등록 중이며, 순차적으로 미술관 누리집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미술애호가이자 국립현대미술관과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는 배우 유해진이 이번 전시 오디오가이드 재능기부에 참여했다. 유해진의 전시해설 오디오가이드는 국립현대미술관 모바일 앱(App)을 통해 누구나 들을 수 있으며, 전시실 입구에서 오디오가이드 기기 대여도 가능하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