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소상공인 대상 '우리동네 善한 가게' 지원사업 실시
상태바
우리금융, 소상공인 대상 '우리동네 善한 가게' 지원사업 실시
  • 신겨울 기자
  • 승인 2021.03.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어려움에도 사회적 약자를 돕고, 지역사회와 상생하고자 노력하는 소상공인 100곳을 '우리동네 善한 가게(우리동네 선한 가게)'로 선발해 긴급 생활자금, 홍보 및 마케팅 지원을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선정된 소상공인 100곳을 대상으로 ▲제세공과금, 임차료 등 최대 1백만원 긴급 생활자금 지원 ▲가게 인근 우리은행 영업점을 활용한 디지털포스터 홍보 ▲우리은행 스마트뱅킹 앱(App) 을 통한 홍보 ▲우리카드 오픈마켓 플랫폼을 활용한 '우리동네 善한 가게 기획전'을 펼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가운데)은 지난19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우리동네 善한 가게’로 선발된 소상공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회장(가운데)은 지난19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우리동네 善한 가게'로 선발된 소상공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회장은 "이번 사업이 소외된 이웃에게 선한 영향력을 나누는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선한 영향력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그룹의 역량을 총 동원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쳐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등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본점 인근 식당 선결제 캠페인,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100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 구입 등 '착한 소비 캠페인'을 선제적으로 펼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