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설 연휴 직계가족도 5인 이상 모임 금지
상태바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설 연휴 직계가족도 5인 이상 모임 금지
  • 전은솔 기자
  • 승인 2021.02.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정부는 거세게 확산중인 코로나19의 3차 유행을 확실히 잡기 위해 현재 적용중인 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설 연휴를 포함한 2월 14일까지 유지한다.

또 전국적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도 설 연휴까지 2주 연장된다. 직계 가족의 경우에도 거주지가 다를 경우 5인 이상 모임을 가질 수 없다.

31일 중대본 회의에서 정례브리핑하는 정ㅅ균 국무총리 ⓒ  중대본
31일 중대본 회의에서 정례브리핑하는 정ㅅ균 국무총리 ⓒ 중대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달 31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 발생 수준을 낮추겠다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새해 들어 코로나19 환자는 전반적으로 감소하다가 최근 집단감염 증가 등 환자 수가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1주간(1월 25~31일) 하루 평균 국내 환자 수는 420여명 수준으로 거리 두기 2.5단계 기준(400~500명)의 범위에 다시 들어온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설 연휴를 앞두고 지역 간 이동, 여행 및 모임이 늘어나 감염 확산의 위험성이 높아질 가능성에 대비하고 다음달부터 시작되는 백신 접종과 3월부터 시작될 학사일정을 고려해 거리두기 연장 등을 결정했다.

거리두기 조치 연장에 따라 수도권에서는 각종 행사나 결혼식, 장례식 등을 지금처럼 50명 미만으로만 진행할 수 있다. 비수도권은 100명 미만의 인원 제한 조건을 지켜야 한다.

수도권 내 영화관ㆍPC방ㆍ오락실ㆍ독서실ㆍ놀이공원ㆍ이미용업ㆍ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의 21시 이후 운영제한 조치도 유지된다.

식당과 카페의 경우에는 21시까지만 매장 내 취식이 가능하며 이후에는 포장ㆍ배달만 가능하다.

다만, 정부는 공연장이나 영화관, 스키장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수칙은 부분적으로 완화했다.

우선 공연장과 영화관에서는 1.5단계와 2단계에서는 개인 기준이 아니라 동반자까지를 기준으로 좌석을 한 칸 띄우고, 2.5단계에서는 동반자 외에 좌석을 두 칸씩 띄우기 등으로 방역수칙을 조정했다.

또 수도권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샤워실 이용이 금지돼 있었으나 샤워부스 등을 한 칸 띄우면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를 완화한다.

스키장 등 겨울스포츠시설의 21시 이후 운영 중단 조치를 해제한다. 이동량 감소를 위한 타 지역과의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은 유지된다.

정부는 앞으로 1주간 환자 발생 추이, 감염 양상 등을 지켜보면서 거리두기 단계, 집합금지 및 운영제한에 대한 추가 조정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도 차질없이 시행한다.

철도 승차권은 창가 좌석만 예매할 수 있으며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는 실내 취식을 금지하고 포장 판매만 허용한다.

특히 설 연휴 때 여행 수요가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숙박시설은 객실 수의 3분의 2 이내 수준에서만 예약할 수 있도록 제한하고 객실 내 정원을 초과하는 인원은 수용하지 못하도록 한 조치를 2주간 연장했다.

이와 관련 강도태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설 연휴에 최대한 귀성과 여행 등을 자제하고 비대면으로 안부를 나눠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