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 꽁꽁, 북극발 한파와 폭설 주의
상태바
전국이 꽁꽁, 북극발 한파와 폭설 주의
  • 신겨울 기자
  • 승인 2021.01.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북극발 한파로 전국에 많은 폭설이 내리고, 여기에 강력한 찬바람까지 몰아져 체감온도가 영하20도까지 떨어졌다.

기상청은 6일 23시를 기준으로 현재 수도권ㆍ강원영서ㆍ충청권ㆍ전라권ㆍ경상도서부ㆍ제주산지에 대설특보 및 남부 일부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한파경보ㆍ주의보를 발효 중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지난 5일부터 유입된 북서쪽 영하 50도 안팎의 찬 공기와 이에 밀려 같이 내려온 구름떼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북서쪽에서부터 눈구름이 형성돼 사이에 맞물린 저기압과 부딪혀 폭설과 한파가 몰아친다고 설명했다.

또한 "북극발 찬 공기가 지속적으로 남하하고 있다"며 "전국이 이번주내내 영향권 내에 폭설과 한파를 보일 수 있다"고 내다봤다.

현재 주요 지점 적설량은 서울 3.5cm, 백령도 11.1cm, 경기광주 16.2cm, 강원홍천 11.0cm 세종전의 9.9cm, 전북정읍 11.5cm. 경북봉화 11.8cm. 제주어리목 41.2cm 등이다.

ⓒ기상청
ⓒ기상청

기상청은 "눈의 강도가 강할 때에는 가시거리가 매우 짧아지고, 많은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니, 차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보행자 안전에 유의하기 바라며, 비닐하우스 등 야외 시설물 관리에도 각별히 유의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7일 서울의 최고 기온은 -10℃ , 최저 기온은 -15℃이며 체감온도는 최대 -23℃로 예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