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이미 3단계보다 강한 방역조치 이행 중…‘실천’이 중요"
상태바
정 총리 "이미 3단계보다 강한 방역조치 이행 중…‘실천’이 중요"
  • 강정욱 기자
  • 승인 2020.12.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정욱 기자]

27일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청와대
27일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청와대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이미 우리가 이행하고 있는 특별대책에는 거리두기 3단계보다 더 강한 방역조치도 포함돼 있다"며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참여와 협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며 이 같이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번 확산세 진정 여부의 열쇠는 일상생활에서 우리 스스로 정한 방역수칙을 제대로 실천해내느냐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근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지면서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이 계획했던 연말모임을 취소했다고 한다. 대다수 국민들이 '참여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고 있는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한 달 이상 지속되고 있는 정부의 방역강화 조치로 수많은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 그리고 일거리가 사라진 분들이 '고난의 겨울'을 보내고 있다"며 "오늘 당정청 회의에서 대책의 윤곽이 결정됐지만 재정당국과 관계부처는 구체적 지원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국민에게 보고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지금 많은 국민들이 겪고 있는 아픔과 고통을 충분히 회복시켜 드리기에는 부족하겠지만 정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가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소외된 이웃에 대한 따뜻한 배려와 도움의 손길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힘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