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출은 집에서..." 정부,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발표
상태바
"일출은 집에서..." 정부,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 발표
  • 강수연 기자
  • 승인 2020.12.23 0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청와대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청와대

정부는 다가오는 성탄절과 신정연휴를 앞두고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스키장, 눈썰매장 등 겨울 스포츠시설의 운영을 전면중단하고 해넘이ㆍ해맞이 등으로 유명한 전국의 관광명소를 전면 폐쇄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어 정부의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현재 상황에서 형식적인 거리두기 단계조정 보다는 직접적인 생활 속 감염 차단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번 대책은 오는 24일 0시부터(수도권 23일 0시) 1월 3일 24시까지 전국에 걸쳐 시행되며, 거리두기 3단계 보다 더욱 강화된 방역조치를 함께 포함했다.

해당 내용은 ▲ 5인 이상 사적 모임 제한 ▲ 영화관ㆍ공연장 밤 9시 이후 운영중단 및 좌석간 거리두기 ▲ 스키장, 눈썰매장 등 겨울스포츠시설 운연 전면 중단 ▲ 숙박시설 객실 50% 이내로 인원 수용 제한 ▲ 해넘이ㆍ해돋이 등 관광명소 폐쇄 등이다.

또한, 대규모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일부 고위험군시설(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병원 등)은 ▲ 외부인 전면 출입통제 ▲ 종사자 사적모임 금지 ▲ 주기적 선제검사(수도권 매주, 비수도권 2주) 등이다.

ⓒ 정책브리핑
ⓒ 보건복지부

권역 간 전파를 막기위해 전국에 일관되게 적용되는 만큼 지자체가 별도로 기준을 완화할 수 없고, 위반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가된다.

같은 날 열린 정부서울청사 주재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연말연시 가족, 친구, 이웃들과 모여 정을 나누는 것 마저 어렵게 된 점 무척 송구한 마음"이라며 "이번 정부의 방역대책은 국민 여러분의 '참여방역'이 뒷받침되지 못하면 사상누각에 불과하다"고 준수를 독려했다.

끝으로 "우리 모두 이번 고비를 잘 넘겨 승리의 희망을 품고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이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JH 2020-12-23 11:18:04
전체기사 10000건 ㅊㅋㅊㅋ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