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상황 매우 심각"
상태바
정세균 국무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상황 매우 심각"
  • 강수연 기자
  • 승인 2020.11.17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브리핑하 고 있다. ⓒ보건복지부
정세균 국무총리가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브리핑하 고 있다. ⓒ보건복지부

정부는 17일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이 밀집된 수도권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 지금 결단하지 않으면 훨씬 더 큰 위기가 곧 닥쳐온다는 것을 여러 번의 경험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이후 최근 일주일 동안 수도권에서만 하루 평균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고, 이후 나흘 연속 200명대로 올라섰다.

또한 정부는 고령 확진자, 중증 환자 병상 기준 및 감염재생산지수 등 다양한 지표가 모두 악화되는 등 다시 한번 코로나19 방역이 위기에 직면했다고 판단한 것이다.

정 총리는 "단계가 격상되면 식당ㆍ카페ㆍ결혼식장 등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입장 인원이 제한되고, 종교활동이나 스포츠경기 관람 인원도 30% 이내로 줄어들게 된다"며 "시민들께서는 일상에서 더 큰 불편을 겪게 되고, 조금씩 활기를 되찾아 가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다시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이번 단계 격상에서 제외된 지역들도 긴장을 늦춰선 안된다"며 "이미 우리나라는 하나의 생활권이 돼 도시와 도시, 사람과 사람이 서로 긴밀하게 연결돼 있기 때문에 오늘 확진자가 없다고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우리나라의 현실"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어렵게 이어온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다시 한번 위기에 처한 만큼, 우리 모두 경각심을 높여야 할 때"라며 국민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만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큰 힘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