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사회적 거리두기에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홈런(Home Learn)' 실시
상태바
현대제철, 사회적 거리두기에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 '홈런(Home Learn)' 실시
  • 신겨울 기자
  • 승인 2020.09.27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제철 직원이 홈런 교육을 실행하고있다.
현대 제철 직원이 홈런 교육을 실행하고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현대제철이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춰 언택트(Untact) 교육을 확대하며 임직원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현대제철은 지난 6월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시스템 '홈런(Home Learn'을 도입하며 기존 집체 교육을 모두 실시간 온라인 강의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제철이 새롭게 도입한 '홈런'은 서버에 저장된 온라인 강의를 다운받아 수동적으로 진행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강사와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교육 시스템이다. 이에 따라 임직원들은 지금까지 집체 교육으로 진행되던 영업협상스킬, 제조 공정 등 직무와 관련된 수업은 물론 빅데이터 처리, 강판 미세조직 연구 등 전문적인 강의도 집에서 자유롭게 수강할 수 있다.

특히 온라인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진행 중 강사가 화면을 공유하거나, 수강자가 채팅으로 강사와 1대1 소통하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강사에게 질문하거나 강의내용과 연관된 파일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실습도 가능하다. 파이썬(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 코딩 수업의 경우, 수강자가 작성한 코딩 실습을 강사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모든 강의는 PC로 뿐만 아니라 휴대폰 등 모바일 기기로도 접속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고 신속하게 강의실 입장이 가능하다.

현대제철은 온라인 교육이지만 학습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사무실이 아닌 집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 8월 실시한 파일럿 수업에서 온라인 교육 특성상 강의에 집중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오히려 집중도가 더 높았다는 의견이 반영된 결과다. PC가 없는 수강자에 대해서는 노트북을 대여해 집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최근에는 연구개발분야 전문교육을 대폭 강화했다. 9월 영업·생산 등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빅데이터&AI 온라인 포럼은 물론, 연구개발 분야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전문 강의도 개설됐다. '조직제어를 위한 열역학/상변태 모델', '3세다 강판 미세조직 및 기계적 성질' 등 전문가용 강의들도 진행 중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홈런은 대면보고 최소화, 유연 근무제도 도입 및 회의 문화 개선 등 근본적인 업무 변화를 위해 추진하는 여러 분야의 하나로 추진됐다"며 "교육 부분도 전문적인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늘리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