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전국풍물상설공연 '어울마당 풍물세상' 개최
상태바
2020 전국풍물상설공연 '어울마당 풍물세상' 개최
  • 강수연 기자
  • 승인 2020.08.12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제공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제공

2020 전국풍물상설공연 '어울마당 풍물세상'이 8월 15일 경주 공연을 시작으로 전국 7개 지역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올해는 실내 공연장에서 벗어나 전국의 도심, 관광지, 시장 등을 중심으로 접근성이 용이한 야외공연 장소를 지역별로 공모해 경기, 강원,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 7개 지역이 선정됐다.

공연단체는 각 지역을 거점으로 활동

하고 있으며 각 지역 풍물의 특색을 잘 드러내면서도 야외공연에 적합한 작품을 보유한 단체로 최종 선정했다. 단체별로 6회의 상설공연을 진행한다.

경기 수원 화성행궁에서는 남사당놀이와 북청사자놀이가 제대로 된 판을 벌인다. 입에서 불을 뿜는 '토화'와 유랑예인들의 마술로 알려진 '얼른' 등이 흥미를 더한다. 

강원도의 정선아리랑시장에서는 전통연희와 마당극을 결합해 만든 창작공연을 선보인다. 강원도 보부상 부부의 맛깔나는 입담으로 구성된 재담극부터 전국팔도의 연희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충북 청주 청남대에서는 대청호를 배경으로 광대들의 거침없는 재주가 펼쳐진다. 관객들을 울고 웃게 할 재담과 함께 줄타기, 버나놀이, 살판(땅재주)까지 만나볼 수 있다.

전남 해남에 위치한 해남공룡박물관에서는 전남 우도농악의 화려한 장단을 만나볼 수 있다. 기놀이, 버나놀이 등 관객들이 경험할 수 있는 참여형 공연으로 진행된다. 

전북 전주에 위치한 전주한벽문화관에서는 축원 덕담을 기원하는 비나리로 문을 연다. 진도북춤, 버꾸춤 등 세련된 춤사위가 돋보이는 공연이 더해져 관람객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경북 김해가야테마파크에서는 평안을 비는 문굿과 성주풀이로 관객을 맞이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홈페이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홈페이지

8월 휴가철을 맞아 경주를 방문한다면 국립경주박물관 공연을 주목해 볼 만하다. '전국풍물왕' 타이틀을 놓고 각축하는 광대들이란 줄거리로 대취타와 경상도 특유의 힘차고 경쾌한 장단을 복합해 만든 길놀이부터 우시산광대패만의 색깔을 가진 신명판굿, 열두발 놀음까지 볼거리가 풍성하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코로나19로 공연계 전체가 침체된 상황 속에서 안전한 공연을 개최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예로부터 풍물이 나쁜 기운을 쫓고 복을 염원했듯 이번 공연이 관람객 여러분께 좋은 기운을 전하고 전통예술계에도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우천 또는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일정이 변경 또는 취소될 수 있으며,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