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이어 산사태 피해 속출, 산림청 '원인조사단' 파견
상태바
집중호우에 이어 산사태 피해 속출, 산림청 '원인조사단' 파견
  • 강수연 기자
  • 승인 2020.08.04 0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충남 논산 산사태 현장 ⓒ산림청 제공
충남 논산 산사태 현장 ⓒ산림청 제공

며칠 새 연이은 중부지방 국지성 집중호우로 산사태 및 각종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3일 오전 경기 가평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펜션을 덮쳤다. 이 사고로 투숙객들은 모두 대피했으나 펜션을 관리하는 일가족 중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

또한 경기 평택의 야산에서도 산사태로 인해 토사가 무너져 인근 공장과 민가를 덮쳐 피해를 냈다.

잇단 산사태로 인해 3일에만 6명이 사망했고, 소방당국에 따르면 3일 기준 전국 이재민은 약 900여 명으로 집계됐다.

피해에 대비해 임시 대피한 일시 이재민도 약 17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시설물 유의 및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산림청은 지난 1일부터 경기 안성, 강원 고성 등 일부 산사태 발생지역에 '산사태 원인 조사단'을 파견해 긴급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단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산사태 발생 원인 등을 파악ㆍ분석해 2차 피해를 예방하고, 향후 응급복구를 위한 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이번 집중호우 피해에 대해 면밀히 조사하고 복구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것"이라며 "향후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