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월9일 부터 '온라인 개학'…유치원은 '휴업 연장'
상태바
교육부 4월9일 부터 '온라인 개학'…유치원은 '휴업 연장'
  • 신겨울 기자
  • 승인 2020.03.3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3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49일부터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초··고교와 특수학교, 각종 학교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신학기 개학이 네번째 연기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신학기 학교 개학일은 당초 2일에서 9일로 연기됐다가 다시 23, 46일로 세차례 연기된바있다.

온라인 개학 날짜는 학교급(··)과 학년에 따라 다르다. 41일부터 1주일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49일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가장 먼저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다.

1주일 뒤인 416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마지막으로 초등학교 1~3학년은 420일 개학한다.

같은 학교 안에서도 학년에 따라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하는 것이다. 학교에서 온라인 수업 여건을 마련하고 교사, 학생이 온라인 수업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해서다.

한편 온라인 수업이 사실상 불가능한 유치원은 초··고교에서 등교 개학이 가능할 때까지 휴업을 연장하기로 했다. 시도 교육청과 협력해 학부모와 유치원에 놀이 지원 자료를 안내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현 시점에서 등교 개학이 어렵다고 판단해 원격교육을 통한 정규수업으로 학생의 학습공백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등교 개학에 앞서 단계적으로 원격수업과 출석수업을 병행하는 등 탄력적인 학사운영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느 정도 풀리면 학교급이나 학년에 따라 1주일에 하루, 이틀씩 등교해서 수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온라인 개학을 하고 나서도 2일은 '적응기간'으로 설정했다. 교사와 학생이 수업 콘텐츠와 플랫폼 활용법을 체험하면서 원격수업에 적응하는 기간이다. 교육과정과 수업 내용에 따라 '실시간 쌍방향 수업', '콘텐츠 활용 중심 수업', '과제 수행 중심 수업' 등 다양한 수업 방식을 체험한다.

중위소득 50% 이하 교육급여 수급권자에게는 시도 교육청에서 스마트 기기를 빌려준다. 원격수업 도중 접속 오류 등이 발생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콜센터도 한국교육학술정보원과 한국교육방송공사에서 운영한다.

·청각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 자막, 수어, 점자 등을 제공한다. 발달장애 학생에게는 다양한 형태의 원격수업과 순회 방문교육을 지원한다. 특수교사들의 원격수업을 지원하기 위해 국립특수교육원에 '장애학생 온라인 학습방'을 운영한다.

교사의 원격교육 역량도 강화한다. 지난 30일부터 1주일간 시·도 교육청별로 총 490개교에서 시범학교를 운영한 뒤 우수사례를 발굴해 공유한다. 원격지원 자원봉사단 '교사온'을 운영하며 축적한 노하우도 공유해 온라인 수업 때 문제가 발생하면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