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기업 도산 반드시 막는다…긴급자금지원 100조로 확대"
상태바
문대통령 "기업 도산 반드시 막는다…긴급자금지원 100조로 확대"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0.03.24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박규범 기자]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1차 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투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금융시장 안정화를 위해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 편성, P-CBO(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 회사채신속인수제도 등을 178000억원 공급 ,1070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 가동 등 485000억원 규모의 대책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세계경제가 위기다.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받는 타격이 매우 크다""생산과 투자 주체로서 경제의 근간인 기업이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 자영업과 중소기업뿐 아니라 주력산업 기업까지 예외가 아니다"고 판단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해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인 유동성 부족때문에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다. 자금 조달만 가능하면 충분히 이겨낼 수 있는 기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지난 19일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내놓은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패키지를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넘어서 주력산업의 기업까지 확대하고 비우량기업과 우량기업 모두를 포함해 촘촘하게 지원하는 긴급 자금"이라며 "기업을 지켜내기 위한 특단의 선제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들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1000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지원하여 기업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고정공급을 79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을 212000억원 추가한다.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스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별도의 고용지원대책도 논의한다""기업이 어려우면 고용 부분이 급속도로 나빠질 수 있다. 기업의 어려움에 정부가 발 빠르게 지원하는 이유도 궁극적으로는 고용안정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어려움 겪는 기업들로부터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용유지지원금을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공요금의 유예, 면제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개인에게는 생계지원이면서도 기업에는 비용 절감으로 고용 유지를 돕고자 하는 것이다. 어려운 기업들과 국민께 힘이 될 수 있도록 오늘 회의에서 신속히 매듭을 짓고 4월부터 바로 시행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