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입국자들 문제…'확진 급증세'인데 안 걸러져
상태바
해외 입국자들 문제…'확진 급증세'인데 안 걸러져
  • 신겨울 기자
  • 승인 2020.03.2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2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날(22) 발생한 신규 확진자 98명 중 해외 유입 관련 사례는 15건으로 15.3%를 차지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총 8961명으로, 이 중 해외유입은 144(1.6%)이다.

이런 해외유입 증가 추세는 유럽 지역의 코로나19 전파가 확산된 이후부터 2월 넷째주 처음으로 3명을 기록한 이후 3월 둘째주 14, 셋째주 58명으로 크게 늘었다. 이날 기준 유럽 유입 확진자(84)는 전체 해외유입의 58.3%로 제일 많다.

해외유입의 위협이 지속되면 국내 코로나19 종식도 그만큼 늦춰진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돼 해외 환자 유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이를 차단하는 데 더욱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현재 정부는 전날 0시부터 모든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하는 중이다.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해도 14일 동안 자가격리 또는 시설격리 조치를 한다. 단기체류 외국인은 능동감시한다.

한편 조사 대상을 현재의 유럽 입국자에서 전체 입국자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미국이 심상치 않은 상황이다.

미국 내 확진자는 전날 오전 3시 기준 26747명으로, 하루만에 스페인·독일·이란을 제치고 중국·이탈리아에 이어 세계에서 세번째로 많다.

국내에 유입된 미국 지역 확진자도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루빨리 차단하지 않으면 검사에서 걸러지지 않은 미국발 유입자가 뇌관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방역당국은 미국 입국자에 대한 진단검사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박 장관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나 다른 나라에 대해서도 코로나19의 확산 동향과 국내 입국자 중 확진환자 발생 등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필요시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