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中체류중인 한국인 환자 가족, 국내 이송 계획 없다"
상태바
정부"中체류중인 한국인 환자 가족, 국내 이송 계획 없다"
  • 신겨울 기자
  • 승인 2020.02.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정부가 현지서 의료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한국인 환자 일가족에 대한 국내 이송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10일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브리핑을 통해 "산둥성 확진 가족을 별도로 이송하는 것은 검토하지 않고 있는 단계"라며 "현지에서 의료서비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필요한 영사인력은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산둥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일가족 3명이 체류중이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 9일 세계보건기구(WHO)와 중국 정부는 산둥성에 있는 한국인 가족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한국 정부에 통보했다.

한국인 일가족 3명은 지난 1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여성의 남편과 자녀 2명으로 모두 한국 국적이다.

한편 보건당국은 이번 중국내 한국인 가족은 현지 관리가 이뤄짐에 따라, 국내 확진자 명단과는 별도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