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역사회 확산가능성 보여"
상태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역사회 확산가능성 보여"
  • 신겨울 기자
  • 승인 2020.02.0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국내 감염병 전문가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앞으로 방역체계가 더 탄탄해지지 않으면 본격적인 지역사회 전파가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으로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신종 감염병의 국내 유입이 계속 확대되고 있고 접촉자 숫자도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밝히며 "지역사회로 확산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으며, 비상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23번 확진자가 발생한 현재 상황을 공유하고,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확진자 대부분이 방역망 체계에서 발견되거나 발생하고 있으며, 적극적인 관리로 지역사회 확산을 최대한 차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지역사회 전파가 이뤄지면 지자체 등 지역에서 확진자에 대한 치료 역량을 확보하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필요한 경우 격리시설 확보 등 예비적인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행히 모든 확진자의 의학적인 상태가 안정적인 편"이라며 "첫 번째 퇴원 환자가 어제 나왔고, 앞으로도 완치돼 건강한 상태로 더 많이 퇴원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로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지역사회 전파에 대한 정부의 기류가 달라졌다. 당초 지역사회 전파가 제한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는 입장에서 6일 확산 가능성이 커졌다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이다.

정부는 지역사회에서 추가 확진자가 계속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지방자치단체의 치료 역량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까지 국내 확진자 23명 으로 중국이나 '3' 감염자를 제외한 2·3차 감염자는 총 9명이다. 6번 환자(56·)9(28·), 10(54·), 11(25·), 14(40·), 18(21·), 20(41·), 21(59·), 22(46·) 환자가 해당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