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3당, 본회의 전 막바지 합의 '불발'
상태바
여야3당, 본회의 전 막바지 합의 '불발'
  • 박규범 기자
  • 승인 2020.01.1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박규범 기자]

여야 원내교섭단체 3(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지도부가 13일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막판 협상에 나섰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이 이날 오후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철회할 경우 검찰개혁 법안, 유치원 3,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등 처리할 방침이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민주당은 오늘 오후 6시 본회의를 개의하자는 입장이고 한국당은 합의를 한 후 16일 본회의를 열자는 의사를 전달해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대표는 회동이 끝나기 전 먼저 퇴장해 "오늘 본회의를 오후 6시에 열겠다고 하는데 (국회를) 정상화하자, 우리가 야간부 학생도 아니고 이것은 말이 안된다"고 반발했다.

유치원 3법 처리도 불투명하다. 한국당은 '사유재산 침해' 논란 등에 대해 먼저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반면 민주당은 더이상 법안 수정을 위한 협상은 없다고 일축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유치원 3법의 이날 처리 가능성에 대해 "한국당의 오후 의총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필리버스터를 철회한다면 오늘 처리하는 것이고 아니면 필리버스터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 안건 상정 순서에 대해 "가장 먼저 형소송법, 다음이 회기결정의 건, 그 다음이 총리후보자 임명동의안, 정보위원장 선임, 검찰청법과 유치원3법 순이다"라며 "유치원 3법 중에는 어느 법안을 먼저 올릴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