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최악정체 예상 '서울→동해안 해맞이'
상태바
31일 최악정체 예상 '서울→동해안 해맞이'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12.3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경자년 새해 해맞이를 위해 서울에서 고속도로를 이용해 강원 동해안으로 가는 길은 31일 오후 9~11시 출발 시 가장 심하게 막힐 전망이다.

30일 한국도로공사 강원본부(본부장 이병웅)31~내년 11일 해맞이 특별교통소통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교통 혼잡 및 안전관리, 고객서비스 향상, 신속한 교통정보제공 등의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틀 중에서도 새해 당일 약 356000대로 조금 더 붐빌 것으로 예측됐으며 올해 징검다리 연휴가 아니어서 특히 새벽시간대 교통량이 집중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에서 동해안 방향으로 이동 시 31일 오후 9~11시 사이 출발할 때 고속도로가 가장 막힐 것으로 보였다.

강원본부는 이에 따라 도로용량을 탄력적으로 증대하는 갓길차로제를 2개 노선(174.3)에서 교통상황에 따라 운영해 정체를 완화하고 서울양양선 강촌IC~춘천JCT 구간 갓길차로를 신규로 개통했다.

고속도로 정체 시 이용자들이 국도 및 지방도로 우회하도록 정체구간 인근 나들목 18개소에 국도우회안내 입간판 27개를 설치하고 고속도로와 비교해 국도 이용 소요시간이 10분 이상 단축될 시 도로전광표지(VMS)에 해당정보를 표출해 교통량 분산을 유도한다.

동해선에서 서울양양선 서울방향으로 진입하는 양양분기점 연결로에서의 차량의 상습 끼어들기로 정체가 심화되는 가운데 고속도로순찰대와 협조해 정체 시 암행단속을 벌여 끼어들기 집중단속을 시행하며 음주운전 특별단속도 실시한다.

강원본부는 "야간시간 동해안방향으로 향하는 교통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출발 전 차량점검을 충분히 하고 운전 중 졸음이 올 경우는 휴게소 또는 졸음쉼터를 이용해 충분한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