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南시설 '일방 철거' 11일 최후통첩…南 끼어들 자리 없어"
상태바
北 "금강산 南시설 '일방 철거' 11일 최후통첩…南 끼어들 자리 없어"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11.1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북한은 지난 11일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에 대한 일방적 철거를 단행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남측이 침묵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시설 철거를 위한 남측의 대면 협의 요구를 일축했다. 아울러 "금강산 관광지구 개발에 남측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 11일 '남측자산 철거'에 대한  최후 통첩을 보도한 조선중앙통신과 금강산 관광 일지. ⓒ뉴시스
지난 11일 '남측자산 철거'에 대한 최후 통첩을 보도한 조선중앙통신과 금강산 관광 일지. ⓒ뉴시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15'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라는 기사를 내고 "우리는 11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 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이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신은 금강산 관광지구를 우리 인민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명산의 아름다움에 어울리게 새롭게 개발하는 데서 기존의 낡은 시설물부터 처리하는 것이 첫 공정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취지를 명백히 알아들을 수 있게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은 귀머거리 흉내에 생주정까지 하며 우리 요구에 응해나서지 않고 있다""이러한 각인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은 '깊이있는 논의', '공동점검단의 방문 필요'니 하고 오리발을 내밀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측이 금강산 시설 철거 협의 방식과 관련해 보낸 대북통지문에 대해 "1029일과 116일 우리의 확고한 의사를 거듭 명백하게 통지해주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북측의 '서면 협의' 방식 대신 '대면 협의'를 제안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지난달 28일과 지난 5일 발송했고, 북한은 이에 대해 거부 의사를 표시했다고 밝힌 것이다.

통신은 "여러 계기에 저들의 시설물들이 얼마나 남루하고 볼품없는가를 제 눈으로 보고 제 손으로 사진까지 찍어 공개할 정도로 빤드름하게 알고있는 남측이 도대체 현지에서 무엇을 다시 점검하고 무엇을 더 확인한단 말인가. 하라고 할 때에도 하지 못한 금강산 관광을 모든 것이 물건너간 이제 와서 논의하겠다니 말이나 되는가"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의 새로운 금강산 관광문화지구 개발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전혀 상관할 바가 아니며 이미 그럴 자격을 상실했다""오물같은 남측시설들을 우리의 금강산특구법에 따라 마음대로 처리할 수도 있는 우리가 그래도 지난 시기의 관계를 생각하여 비록 볼품없는 재산들이나마 스스로 철거해가라고 마지막 아량을 베풀었다는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이마저 놓친다면 더는 어디가서 하소(하소연)할 데도 없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즉각 우리의 요구에 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신은 "사대 의식에 쩌들은 남쪽의 위정자들은 풍전등화의 이 시각에조차 정신 못 차리고 '금강산관광 문제를 조미(북미) 협상에서 다루어야 한다',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여야만 실효적인 관광 협의가 이루어질 수 있다'고 얼빠진 소리를 하면서 미국에까지 찾아가 속사정을 털어보려고 하지만 상전의 표정은 냉담하기만 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세계 제일의 명산(금강산)은 명백히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며 북남 화해협력의 상징적인 장소도 아니다.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돼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며 "거기에 남조선이 끼여들 자리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