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 "손해율 100%넘은 손보사"
상태바
자동차보험 "손해율 100%넘은 손보사"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11.08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1~9월 누적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각각 88.3%, 89%, 89%, 85.6%로 나타났다.

또한 1~9월 누적 손해율 100%를 넘긴 보험사들도 속출했다. 롯데손보와 MG손보는 각각 102.6%, 116.9%의 손해율을 보였다. 모든 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높은 것은 매한가지나 비교적 대형사가 선방한 셈이다.

보험사들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이미 적정 수치를 벗어난 지 오래다. 업계가 생각하는 자동차보험 적정 손해율은 77~78% 수준인데, 상반기 이미 모든 주요 손보사들이 손해율 80%를 넘겼다. 하반기 80% 대를 유지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선방했다"고 평가하는 목소리가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대법원은 지난 2월 육체노동자의 정년을 65세로 늘렸고, 금융감독원은 이를 반영해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개정했다. 보험사는 가입자가 사고가 없었다면 정년까지 벌었을 수익을 계산해 보험금을 지급하는데, 정년이 늘어나며 5년치의 수입을 더 지급하게 됐다.

또한 자동차 정비요금은 국토부가 발표하는 적정 정비요금을 토대로 통상 보험사들이 개별 정비업체와 협상해 정하게 돼 있는데 지난해 국토부가 적정 정비요금을 기존 대비 4000원 가량 인상했지만 아직 보험료에 반영 되지 않았다.

하지만 자동차보험은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해 가입자가 많고 가계 지출에도 영향이 큰 만큼 금융당국이 보험료 인상에 민감한 스탠스를 보이고 있다.

올해 금융당국은 보험사가 자동차보험료 인상 요인을 소비자에게 모두 전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사업비 절감 등 자구 노력을 먼저 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