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만료' 앞두고 또 소환 불응…동생도 불출석
상태바
조국 부인 정경심, '구속만료' 앞두고 또 소환 불응…동생도 불출석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11.08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씨가 건강 문제로 검찰 출석 요구에 또다시 응하지 않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장검사 고형곤)는 정 교수와 조씨에 대해 각각 이날 출석해서 조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다. 하지만 이들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검찰에 출석하지 않았다.

검찰은 당초 정 교수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조 전 장관을 소환해 관련 혐의를 확인할 계획이었으나 구속 만기(11)를 앞둔 정 교수의 신문 일정이 지연되면서 조 전 장관의 검찰 출석이 늦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정 교수는 지난달 24일 자정을 넘겨 구속된 이후 지난달 25일과 27, 29일과 지난 3일에 이어 지난 5일 총 5차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지난달 31일에는 건강 문제로 검찰에 출석하지 않았고, 지난 4일에는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구속 이후 건강 상태 등을 이유로 들며 조사 중단을 요청하고 돌아간 경우도 한 차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오는 11일 구속 기간이 만료되며, 이후 재판에 넘겨질 예정이다. 검찰은 정 교수의 사모펀드 관련 혐의 등 구체적으로 조사할 내용이 많은 상황에서, 그가 건강 문제로 소환에 불응해 일정 지연 등 다소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웅동학원 채용비리 및 허위 소송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의 동생 조씨는 지난달 31일 구속 이후 세차례 조사를 받았지만, 모두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 지난 6일에는 건강상 이유로 검찰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소환에 응하지 않았다.

조씨의 1차 구속 기간 만료는 오는 9일이다. 검찰은 조씨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구속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