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명길 "2주내 회담 재개 회의적…역겨운 회담 원치않아"
상태바
北김명길 "2주내 회담 재개 회의적…역겨운 회담 원치않아"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10.0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대표인 김명길 북한 순회대사가 실무협상 결렬 이후 귀국길에 미국이 기대하는 2주 후 협상재개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우리는 이번처럼 역겨운 회담이 다시 진행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강경하게 발언 했다.

북미 실무협상 북측 대표 수석대표 김명길(가운데)외무성 순회대사가  5일(현지시간) 스웬덴 스톡홀름의 북한 대사관 앞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뉴시스
북미 실무협상 북측 대표 수석대표 김명길(가운데)외무성 순회대사가 5일(현지시간) 스웬덴 스톡홀름의 북한 대사관 앞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뉴시스

김 대사는 스웨덴 수도 스톡흘름 교외에서 회의를 마치고 귀국길에 경유지인 러시아 모스크바 셰레메티예보 국제공항에 6(현지시간) 도착해 "지난 6월 북미 정상회담( 판문점 회동) 이후 99일이란 시간이 지났는데도 미국을 새로운 타개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로 (회담에) 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2주 동안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매우 의심스럽다"며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라는 강한 압박을 한 셈이다.

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외무성은 회담 결렬 후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협상은 우리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정작 보여준 미국 측 대표들의 구태의연한 태도가 협상의 결렬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회담 결렬 후 성명을 통해 "미국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을 가져갔으며 북한 카운터 파트들과 좋은 논의를 했다"북한 대표단에서 나온 앞선 논평은 오늘 8시간 반 동안 이뤄진 논의 내용이나 정신을 반영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스웨덴 측이 자국에서 2주 이내 북미간 실무협상을 재개하는 내용으로 초청했고 미국은 이를 수락한 후 북측에도 수락할 것을 제안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북한의 70년에 걸친 한국전쟁과 적대관계의 유산을 주말 단 하루의 회담으로 극복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이것들은 중대한 현안들이며 양국 모두의 강력한 의지를 필요로 한다. 미국은 그러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역설했다.

하지만, 김 대사는 이날 공하에서 미국이나 스웨덴 측 어느 곳과도 재협상에 관해 얘기한 바 없다고 반박하며 미국 측이 협상에 실제적인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판단함에 따라 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더 숙고해볼 것을 권고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