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자택 압수수색 때 담당 검사와통화 논란…“아내 배려해 달라”
상태바
조국, 자택 압수수색 때 담당 검사와통화 논란…“아내 배려해 달라”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09.2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23일 자택 압수수색 당시 담당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출근길에 "압수수색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것이 아니다"라고 재차 반박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조 장관은 27일 오전 법무부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장관으로서 압수수색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것이 아니라 남편으로서 놀란 아내의 건강을 배려해 달라고 부탁을 드린 것"이라며 "이것은 인륜의 문제"라고 말했다.

'대검찰청에서 심각하다고 보고 있고, 담당 검사도 부적절하다고 느꼈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기자들 질문에는 "충분히 말씀드렸다"고 짧게 답한 뒤 곧바로 청사로 들어갔다.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는 조 장관이 지난 23일 자택 압수수색에 나온 검사와 통화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조 장관은 "압수수색이 시작되고 난 뒤에 제 처가 놀라서 연락이 왔다. 그래서 (아내의) 상태가 안 좋으니까 차분히 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수사팀에 대한 압박이라며 "가족 수사 보고를 받지 않겠다고 약속했는데 거짓말 한 것"이라고 지적했고, 조 장관은 "아니다. 압수수색에 대해 어떠한 방해를 하거나 지시한 게 없다""수사에 대해 청탁하거나 부탁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