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재수사에 나서겠습니다."
상태바
경찰청장 "재수사에 나서겠습니다."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09.2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경찰청장이 20일 대구시 달서구 와룡산 개구리소년 유해 발굴 현장 찾았다.ⓒ뉴시스
경찰청장이 20일 대구시 달서구 와룡산 개구리소년 유해 발굴 현장 찾았다.ⓒ뉴시스

20일 개구리소년사건이 발생한 대구시 달서구 와룡산을 민갑룡 경찰청장이 방문하였다. 경찰청장이 개구리소년사건의 피해자인 다섯 아이의 유해 발굴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개구리소년사건은 1991326일 와룡산을 오른 우철원, 조호연, 김영규, 박찬인, 김종식 군이 한꺼번에 실종된 사건이다. 도롱뇽알을 주우러 간 게 개구리를 잡으러 갔다고 초기에 잘못 알려지면서 개구리소년사건으로 불린다.

당시 9~13살에 불과하던 소년들은 2002926일에 실종 장소인 와룡산 세방골에서 백골로 11년 만에 부모 품으로 돌아왔다.

개구리소년사건은 사인을 타살로 결론냈으나 2006년에 공소시효가 끝났다.

민 청장은 유해 발굴 현장을 들여다보며 "유가족에게 말씀드렸듯이 원점에서 사건을 하나하나 다시 재수사하겠다"면서 "아이들이 나무에서 지켜보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했다.

민 청장은 우철원 군의 아버지인 우종우 씨가 "찾아줘 감사하다"고 하자 "범인을 잡았어야 했는데 원한이 구천을 떠돌도록 하고 한 서린 삶을 살아가게 된 거에 대해 죄송스럽다"면서 말끝을 흐렸다.

또 취재진과 만난 민청장은 "마음이 몹시 무겁다. 이제라도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하루빨리 범인을 찾아서 원혼을 달래고 유가족의 한을 풀어드려야겠다는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민 청장은 '재수사에 착수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화성연쇄살인사건에서 보듯이 과학기술이 발달하고 첨단 장비도 나오고 해서 이번 개구리(소년)사건에 남겨진 여러 가지 유류품을 면밀히 원점에서 재검증, 감정, 분석하겠다"고 했다.

그는 '추가로 확보된 사건과 관련한 자료가 있냐'는 물음에는 "구체적인 사안은 말하긴 곤란하지만 이 사건 관련해서 국민과 언론이 관심을 가지면서 여러 가지 제보라든지 그런 게 생겨나고 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공소시효 만료'에 대한 민 청장의 견해도 언급했다. 민 청장은 "공소시효가 지났다 하더라도 피해자 관점에서 유가족 한을 풀어드리는 게 경찰의 책임이다""수사가 가능한 모든 사건들에 대해 역량을 투입해서 전면적으로 재수사를 해나가겠다"고 했다.

최근 경찰이 DNA 감정을 통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부산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이모(56)씨를 지목하면서 개구리소년사건에 대한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미제사건수사팀 관계자는 "개구리소년사건 수사기록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첩보를 수집해 새로운 수사 단서를 확보하고 탐문 수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