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함지뢰 하중사, "국민 70%는 '전상' 으로 판정해야"
상태바
목함지뢰 하중사, "국민 70%는 '전상' 으로 판정해야"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9.09.2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국가보훈처가 북한 목함지뢰로 두다리를 잃은 하재헌중사에 대해 공상판정을 내려 논란이 있는것과 관련 국민 10명 중 7명은 '공상'(公傷) 보다 '전상'(戰傷) 판정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20일 나타났다.

ⓒ뉴시스
ⓒ뉴시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하 중사 '공상' 판정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단순한 지뢰사고가 아니라 북한이 매설한 지뢰에 의해 부상을 입었으므로 전상군경으로 인정되어야 한다는 '전상 판정'응답이 10명 중 7명인 70.0%로 집계됐다.

반면 기존의 DMZ 수색 작전 중 입은 지뢰부상과 다르지 않고 사고 당시 교전이 없었으므로 공상군경이 맞다는 '공상 판정'응답은 22.2%에 그쳤다. '모름/무응답'7.8%..

세부적으로 모든 지역, 연령대, , 이념성향에서 '전상 판정' 여론이 다수로 집계된 가운데 특히 서울, 경기·인천, 대전·세종·충청, 부산·울산·경남(PK), 대구·경북(TK) 거주자, 20·30·50·60대 이상,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70%를 상회했다. 광주·전라 거주자와 40, 민주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50% 이상이 전상판정 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전상과 공상판정 양론이 팽팽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 앞서 국가보훈처는 2015년 비무장지대에 매설돼 있던 목함지뢰의 폭발로 두 다리를 잃은 하 중사에 대해 전투 등 적과의 교전 과정에서의 부상, 즉 전상군경이 아니라 전투 이외 직무수행 과정에서의 부상인 '공상군경' 판정을 내려 천안함 부상 장병들과의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