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증가 추세...5,390억원 달해
상태바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증가 추세...5,390억원 달해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9.09.1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일본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발표 이후, ‘일본 수출 규제 금융에로 신고센터상담을 통해 수출 규제에 따른 직·간접 피해기업에 지원한 금융지원 금액이 33일 만에 5,4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수출규제 금융에로 신고센터에 신고된 상담건수 **상담 신청이 없어도 은행권이 지원한 실적 포함   ⓒ뉴시스
*일본 수출규제 금융에로 신고센터에 신고된 상담건수 **상담 신청이 없어도 은행권이 지원한 실적 포함 ⓒ뉴시스

16일 김정훈 자유한국당(부산 남구갑) 의원이 금융감독원에 자료 요청을 통해 받은 답변자료인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을 살펴보면 85~96일까지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통한 피해기업 상담 건수는 300건이며 지원된 금융지원 300건에 지원금액은 5,390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주까지의 지원금액인 4,443억원(지원226)에 비해 7일 만에 947억원이나 증가한 실적이다.

이를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직접피해기업과 간접피해기업으로 분류하여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직접피해 기업으로 분류되는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의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 상담건수는 135건이었다. 실제 지원된 건수는 217(전제의 72.3%), 금융지원액은 3770억원(전체의 69.9%)으로 조사됐다.

간접피해 기업의 상담 및 지원 내역을 살펴보면 '() 일본 수출업체 및 그 수출업체 협력업체'의 금융지원이 29(지원금액 773억원), '() 일본 수입업체의 협력업체'의 금융지원이 27(지원금액 739억원), '기타(불매운동 등 한·일 관계 악화 영향 업체)'의 금융지원이 27(지원금액 108억원) 순이다.

김정훈 의원은 "·일간 무역전쟁 장기화에 따른 피해기업의 범위와 그 수위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기에 피해기업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한 추가 금융지원 및 금융시장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금융정책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