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기소된 측근 ’보은 인사‘ 논란
상태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기소된 측근 ’보은 인사‘ 논란
  • 정윤종 기자
  • 승인 2019.09.0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정윤종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된 김기문 회장(제이에스티나 회장)의 측근을 중기중앙회 비서실 직원으로 영입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뉴시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뉴시스

9일 중소기업계에 따르면 중기중앙회는 지난 2일 김기문 회장이 공동대표로 있는 제이에스티나 비서실장 출신 김씨를 중기중앙회 3급 별정직 비서실 직원으로 채용하는 인사발령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지난달 검찰로부터 벌금형으로 약식기소돼 법원의 처분 명령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2월 제26대 중기중앙회장 선거를 앞두고 제이에스티나 본사에서 김회장을 인터뷰한 기자에게 20여만원 상당의 시계 및 현금 50만원을 제공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을 위반한 혐의다.

당시 사건은 금품을 제공받은 기자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이를 제보하고, 이후 중기중앙회장 선거를 관리하던 서울특별시 선거관리위원회가 김씨를 검찰에 고발하면서 알려졌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채용이 인사규정 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행 규정은 형사사건에서 금고형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채용결격 사유로 보고 있다.

하지만, 중기중앙회 안팍에선 도를 넘어선 보은인사로 문제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중기중앙회와 무관한 김회장의 개인회사 직원인 데다 사전선거 운동으로 논란에 서 있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한편, 금품 선거 혐의를 받아온 김 회장도 불법 사전선거운동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 남부지검은 지난달 23일 중소깅럽협동조합법 위반 혐의로 김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김회장은 중기중앙회장 선거를 앞둔 지난해 11~12월 총 4회에 걸쳐 유권자들과 식사하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이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