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독일 재외공관 직원 수억원 공금 횡령 혐의...잇단 기강해이 도마
상태바
외교부, 독일 재외공관 직원 수억원 공금 횡령 혐의...잇단 기강해이 도마
  • 강정욱 기자
  • 승인 2019.09.06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정욱 기자]

독일 주재 한국대사관의 행정직원이 수년간 공금 수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외교부 내부 감사를 받은 것으로 6일 전해졌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뉴시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뉴시스

외교부는 주독 대사관에서 현지 채용한 A씨가 8~9년간 대사관과 문화원 공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하고 내부 조사를 벌였다.

A씨가 근무하던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을 방문한 만큼 대통령 방문예산도 횡령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씨는 외교부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외교부는 A씨를 횡령 혐의 등으로 조만간 검찰에 고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조사 결과 나오는대로 법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며 "재외공관의 회계사고 및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 개선 대책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금 횡령 사건은 재외공관장들의 잇따른 갑질과 외교관의 성 비위 의혹 제기로 물의가 빚어진 와중에 적발됐다.

앞서 부하 직원들에 대한 갑질과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됐던 혐의 등으로 김도현 전 주베트남 대사와 도경환 전 주말레이시아 대사가 각각 해임됐다.

또 직원들을 상대로 상습적 폭언 및 부당한 업무 지시를 내렸다는 의혹이 제기된 정재남 주몽골 대사도 중앙징계위에 회부됐다.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일본 주재 총영사도 최근 검찰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