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장남, 캐리어-배낭에 ‘대마’ 밀수입 ...수법 ‘대담’
상태바
CJ장남, 캐리어-배낭에 ‘대마’ 밀수입 ...수법 ‘대담’
  • 정윤종 기자
  • 승인 2019.09.0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정윤종 기자]

마약 밀반입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CJ그룹 이재현(59)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항공편을 이용해 귀국할 당시 변종 대마가 담긴 가방을 멘채 세관 통과를 시도하는 등 상당히 대담한 수법을 썼던 것으로 파악됐다

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CJ그룹 이재현(59)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지난 3일 오후 2시20분경 인천지검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촬영을 하는것을 CJ관계자가 손으로 막고 있다. ⓒ뉴시스
마약류 관리에 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CJ그룹 이재현(59)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지난 3일 오후 2시20분경 인천지검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촬영을 하는것을 CJ관계자가 손으로 막고 있다. ⓒ뉴시스

4일 인천지검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씨가 마약을 밀반입하다 세관에 적발된 것은 지난 1일 새벽이다. 대한항공 KE012편으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출발한 이씨는 1일 새벽 455분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도착했다.

인천공항에 내린 이씨는 법무부 입국수속 등을 마친 이날 오전 7시께 입국장으로 빠져 나가려 했으나, 인천공항세관에 덜미가 잡혔다. 수하물 엑스레이(X-ray)검색을 하던 중 이씨의 여행용 가방에서 다량의 대마를 소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적발된 마약류는 일반적인 건초형 대마가 아니었다. 최근 밀반입이 급증하고 있는 액상 대마 카트리지, 젤리, 사탕 형태로 된 '변종'이었다.

이씨는 캐리어(여행용 가방)에 액상 카트리지형 수십개를 감춰왔고, 어깨에 메고 다니는 배낭에도 사탕·젤리형 대마 수십개를 담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마 흡연도구 수개도 발견됐다.

이씨는 대마가 합법화된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이런 변종 대마를 쇼핑하듯 저ᅟᅧᆷ한 가격에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마 합법화 국가에서 마약을 투약한 뒤 국내로 들어와 적발되거나 관련 제품을 국내로 반입하다 적발되면 국내법에 따라 처벌받게 된다.

이 과정에서 이씨가 갖고 있던 배낭과 캐리어가 기내에 반입한 것인지 아니면 수하물로 맡긴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인천본부세관 제1검사관실은 이씨를 마약 밀반입 혐의로 인천지검에 인계한 건 그가 가지고 있던 대마의 양 때문이었다. 이씨가 밀반입한 변종대마 수는 모두 50개 이상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인계받은 검찰은 이씨에 대해 즉각 소변검사를 실시해 대마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씨를 당일 오전 중 귀가조치했다.

동종전과가 없고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다는 이유 등으로 전해지고 있지만 유사한 상황의 다른 관련 사건 피의자들은 대부분 긴급체포 후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확보 절차를 밟는 게 통상적이라는 점에서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이씨는 적발 이틀만인 지난 3일 오전 9시께 검찰에 출석해 5시간 동안 추가 조사를 받았다. 이씨는 '마약 밀반입과 투여 혐의에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문채 미리 대기하던 차량을 타고 검찰을 빠져나갔다

한편, 2013CJ제일제당에 입사한 이씨는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지난 5월 식품전략기획1팀으로 보직을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부친인 이 회장은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회장의 장손으로,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아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