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페소화 안정 위해 외환거래 통제 단행
상태바
아르헨티나, 페소화 안정 위해 외환거래 통제 단행
  • 정윤종 기자
  • 승인 2019.09.0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정윤종 기자]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지난달 대선 예비선거 이후 4분의 1 가량 급락한 가운데 아르헨티나 정부가 1(현지시간) 자본유출을 막기 위해 외환 시장 통제정책을 전격 단행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지난달 14일 한 남성이 환율을 나타내는 전광판 아래를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지난달 14일 한 남성이 환율을 나타내는 전광판 아래를 지나가고 있다. ⓒ뉴시스

아르헨티나는 지난달 11일 대선 예비선거에서 중도좌파 연합 소속인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후보가 우파 연합 소속인 마우리시오 마크리 현 대통령을 제치고 1위를 차지, 포퓰리즘 정권의 복귀가 점쳐지자 금융시장이 혼란스러운 상태다. 지난달 29~30일에만 30억달러가 유출됐다.

BBC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정부는 1일자 관보에 외환 시장과 국채에 관한 칙령을 공포하고 2일부터 연말까지 외화를 매입하거나 외국으로 송금하기 전에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클라린과 인포바에 등 아르헨티나 언론들은 개인의 경우 한달에 미화 1만달러 까지만 매입하거나 송금할수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개인이 자신의 계죄에서 달러를 인출하는 데에는 제한이 없다.

기업이나 법인의 경우 더욱 엄격한 기준이 적용돼 보유용으로 외환를 매입할 수는 없다.

또한, 수출 기업들은 제한시한내 국외 수출로 확보한 외화를 국내 시장에 내다 팔 것도 요구했다. 기업들이 달러화를 비축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최근 경제 발전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에 영향을 미치는 여러 요인을 고려할 때 정부가 경제의 정상적인 작동, 경제활동과 고용의 적절한 수준 유지, 소비자 보호를 위해 일련의 특별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 2011년 이후 엄격한 통화통제 제도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201512월 마크리 대통령 취임 이후 이를 철폐한 바 있다. 하지만 대선 예비선거 결과로 금융시장이 동요하자 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고, 금융시장이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축소하기 위해 통화통제를 재개했다.

아르헨티나는 오는 10월 대선을 앞두고 지난달 11일 실시한 대선 예비선거에서 좌파 페르난데스 후보가 앞서면서 채무 불이행(디폴트) 우려가 커졌고 이로 인해 주식과 페소화 가치가 급락한 바 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같은달 28일 국제통화기금(IMF)에 채무 만기 연장도 요청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해 10IMF560억 달러(68조원) 구제금융에 합의했고 이중 440억 달러가 지급됐다. 상환기간은 오는 2021년 시작된다

한편,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29일 아르헨티나의 국가 신용등급을 'B-'에서 'SD(selective default·선택적 디폴트)'로 강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