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고립' 빗물펌프장 근로자 3명 고립…1명 사망, 2명 수색중
상태바
'폭우 고립' 빗물펌프장 근로자 3명 고립…1명 사망, 2명 수색중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9.07.3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기습적인 폭우로 서울 목동에 있는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 확충공사 현장에서 근로자 3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이 가운데 1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중부지방의 기습 폭우가 내린 31일 오전 서울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작업하던 중 3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계자들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중부지방의 기습 폭우가 내린 31일 오전 서울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작업하던 중 3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 소방관계자들이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소방당국에 현장에 갇힌 근로자들은 한국인 2, 미얀마 국적 1명으로 파악됐으며 이 가운데 협력업체 직원 50대 구 모 씨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작업자 3명이 저류 시설을 점검하기 위해 40미터 지하 저류 시설로 내려갔다가 올라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현재 고무보트와 구조대 3명을 투입해 다른 2명의 작업자를 찾고 있다.

이진희 양천소방서 현장대응단장은 "현재 2명이 현장에 있는 상황이고 구조대를 투입해 계속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신월과 화곡 배수구쪽으로 대피했을 수도 있어 그쪽에도 인력을 투입해 작업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장 관계자는 "일상점검 차원에서 근로자들이 내려갔는데 펌프장 상부쪽에서 폭우가 쏟아져서 근로자들이 고립됐다"고 설명했다.

소방 당국은 구조작업을 이어가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