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산자위, "日 보복 예상됐지만 정부 사실상 무대응" 질책
상태바
국회 산자위, "日 보복 예상됐지만 정부 사실상 무대응" 질책
  • 정윤종 기자
  • 승인 2019.07.1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정윤종 기자]

1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의원들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해 "예상되는 사안임에도 정부는 사실상 무대응이었다"고 질책했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뉴시스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성윤모 산업통상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뉴시스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대법원 강제징용 관련 판결 이후 무역 보복은 예상됐는데 아무런 대응이 없이 기간이 지났다""WTO(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한다고 했는데 몇 년 걸리냐"며 질의했다.

윤 의원은 15개월 걸린다는 성 장관의 답변에 "그리고 항소하거나 상소하면 2~3년 더 걸린다. 그러면 이건 대책이 아니다"라며 "부품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R&D를 한다고 하는데 언제 그걸 하겠다는 거냐. 아무 대책이 없으면서 대책이 있는 것처럼 국민들을 호도하지 말라"고 일갈했다.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또한 "지금 필수 품목들로 인해 생산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번 기회에 적어도 50% 이상 편중됐거나 한 (품목은) 전수조사를 해서 대책을 품목별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이날 "기업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조치들이 있다""그 조치들은 지금도 지원하고 있고 부품소재산업에 긍정적 요인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에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