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헌주 見仁見智]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아름답다
상태바
[박헌주 見仁見智]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아름답다
  • 박헌주 외부기고가
  • 승인 2019.07.0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박헌주 외부기고가]

견인견지(見仁見智)는 다양하고 생각이 많은 세상, 사람이 보는 것에 따라 생각을 달리할 수 있다는 뜻으로 책에서 찾을 수 있는 '다른 생각'이 결국은 '같은 의미'라는 점을 일깨운다. 그리고 그것은 나 자신을 지키고, 도전하게 하는 말 한마디가 될 수 있다. <편집자 주>

 

단풍과 봄꽃을 견준다. 봄꽃은 겨울을 버텨내고 핀다. 겨울을 버텨냄보다 또 다른 시작을 알림에 더 의미를 둔다.

봄꽃은 봄이라는 새로운 계절을 담고 있지만 아름다움도 품고 있다. 새로움과 아름다움은 젊음의 메타포다.

단풍은 가을에 물든다. 가을은 수확이란 기쁨이 있지만 찬 서리와 긴 겨울을 맞아야 한다. 가을은 혹독함을 견딜 준비 기간이다. 가을은 나이 들어감을 은유 한다.

<독서로 말하라, 노충덕 지음, ©모아북스>

 


중요한 것은 "잘" 물들고, "잘" 나이 드는 것입니다.

혹독한 겨울을 견딘 복사나무의 만개한 꽃들은 황홀할 지경이지만, 변화무쌍한 여름의 시간을 잘 견뎌야 탐스런 과실을 맺을 수 있습니다.

유형과 시기만 다를 뿐, 수많은 시련을 헤쳐 나가야 하는 것은 우리의 인생과 닮았습니다.

잘 물든 단풍이 봄꽃보다 아름다울 수 있는 것처럼, 잘 나이 들어 간다는 것은 젊음보다 아름다울 수 있습니다.

어떻게 잘 나이 들어 갈 것인지, 이것이 핵심입니다.

 

필자 : 박헌주 - 창의사고력수학 '몬스터매스'ㆍ조이앤에듀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