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장마 북상…최대 200㎜ 태풍급 비·바람 예상
상태바
10일 장마 북상…최대 200㎜ 태풍급 비·바람 예상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07.09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10일 밤 예상 기압계와 장마전선 위치. ⓒ기상청
10일 밤 예상 기압계와 장마전선 위치. ⓒ기상청

10일 태풍급 강풍을 동반한 장마 전선이 북상하면서 일부 지역에 폭우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관계자는"9일 오전 10시 기준 장마전선이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중국해 북쪽을 거쳐 일본 남부지방까지 동서로 위치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면서 "10일께 중국 상해부근에서 장마전선이 활성화되고 상층 기압골을 따라 우리나라로 이동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에 대한민국 에 도 10일 새벽(0~3) 제주도부터 비가 내리겠다. 오전 9~12시에는 남부지방, 오후 3~6시에는 그밖의 지역으로 확대되겠다.

강원영동은 동풍으로 인해 10일 새벽부터 비가 시작될것으로 전망 된다.

11일 새벽부터는 장마전선이 점차 남동쪽으로 움직여 오후에는 일본부근으로 남하할 전망이다.

11일 새벽(0~3)에 전라도, 12~오후 3시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다. 그러나 상층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서는 오후 3~6시까지,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도 영동지역은 오후 9~120시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이틀 간의 장마 동안 예상강수량은 강원영동 50~150(많은 곳 200이상),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경상도, 제주도는 20~60(많은 곳 경상해안 100이상), 그 밖의 전국은 10~40.

북상하는 장마전선과 북동쪽 고기압 사이 기압차로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북동풍이 거셀 전망이다.

이 영향으로 10일 밤과 11일 오전 사이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에서는 비구름대가 더욱 강해져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이상의 강한 비가 내려 폭우 피해에 유의하고, 10일 오전과 11일 오후 사이에는 강풍도 예보 된다. 강원영동, 경상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시속 35~60km(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30~45km(초속 8~1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많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본 북동쪽해상의 고기압이 강해져 장마전선의 이동이 느려질 경우,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의 강수 지속시간이 길어져 강수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 밖의 지역에서도 예상보다 비의 양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