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노동조합 총파업 철회...인력증원·토요 배달 중단 방안 마련
상태바
우정노동조합 총파업 철회...인력증원·토요 배달 중단 방안 마련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9.07.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9일로 예정된 전국우정노동조합의 총파업이 철회됐다.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우체국 회의실에서 총파업 여부 기자회견을 한다. ⓒ뉴시스
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우체국 회의실에서 총파업 여부 기자회견을 한다. ⓒ뉴시스

전국우정노조는 이날 서울 광화문우체국 9층 회의실에서 지방본부위원장 회의를 개최해 찬성률 98%로 총파업을 철회한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집배원 인력을 증원하고 토요배달 중단 방안을 마련했다. 

이번 타결안에는 ▲소포위탁택배원(비정규직) 750명 이달 배정 ▲직종 전환 통해 집배원 238명 증원 ▲농어촌 지역 지배원 주 5일 근무체계 구축 위해 사회적 합의 기구 운영 ▲농어촌 지역 집배원 인력 증원·농어촌지역 위탁수수료 인상·토요일 배달 중단을 중심으로 방안을 마련해 2020년 시행 ▲10kg 초과 고중량 소포에 대한 영업목표와 실적 평가 폐지 ▲고중량 소포 요금 인상 방안 등이 담겼다.

핵심 쟁점인 인력 충원에서는 우정노조가 한발 물러섰다. 우정노조는 그간 정규직 2000명 증원을 요구해왔다. 노사는 소포위탁배달원 750명을 이달 중으로 배치하기로 합의했다.

노조가 요구한 주 5일제와 토요 택배 중단도 합의가 이뤄졌다. 다만 인력이 부족한 농어촌지역 집배원의 주 5일 근무체계 구축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운영, 내년부터 인력증원∙농어촌지역 위탁수수료 인상∙토요일 배달 중단을 중심으로 방안을 마련해 2020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파업 철회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정부가 앞으로 집배원 과로사와 관련해 개선하겠다고 했고, 파업 시 국민 불편이 심각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했다"며 "따라서 이 중재안은 반드시 빠른 시일 내에 이행돼야 한다는 데 합의하고 투쟁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총파업을 예고했던 것은 (집배원들이) 과로사로 사망하는 일이 비일비재했기 때문"이라며 "우리의 요구대로 100%의 결과를 내지는 못했지만 현장에 복귀해 보편적 우편서비스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