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3조 규모 재정증권 발행...
상태바
기재부,3조 규모 재정증권 발행...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07.08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8일 정부가 이번달까지 6개월 연속 재정증권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정 조기 집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지원하고 국고금을 안정적으로 운용하기 위해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이번달 중 총 3조원 규모의 재정증권을 2회에 걸쳐 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5개월 연속 재정증권을 발행해 왔다. 규모는 각각 6조원, 10조원, 7조원, 6조원, 10조원이었다.

재정증권은 국고금 출납 상 일시적으로 부족한 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금융시장에 발행하는 유가증권이다. 만기가 63일 또는 28일로 짧다. 한국은행의 일시 차입과 함께 단기 차입 수단 중 하나로 연내에 상환해야 한다.

발행분은 모두 지난 5~6월 새 발행돼 이번달 중 만기가 도래할 예정인 89000억원 규모의 재정증권을 상환하는데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달 말 중 재정증권 발행 잔액은 지난달보다 59000억원 감소한 10조원이 될 전망이다. 지난달 말 기준 잔액 159000억원에 이번달 발행분을 더하고 상환액을 뺀 수치다. 재정증권과 한은으로부터의 일시 차입 등 단기 차입 규모는 올해 예산 총칙에 따라 30조원을 넘을 수 없다.

기재부 관계자는 "재정증권 발행 등을 통해 자금을 적기에 조달·공급해 안정적으로 국고를 관리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