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 집앞 방망이시위' 보수단체 대표들 기소
상태바
'박영수 특검 집앞 방망이시위' 보수단체 대표들 기소
  • 강정욱 기자
  • 승인 2019.07.0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정욱 기자]

국정 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의 집 앞에서 야구 방망이를 휘두르는등 과격한 시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자유청년연합 대표 장기정(45)대표와 보수대표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가 지난 2월 13일 마포경찰서에서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장기정 자유청년연합 대표가 지난 2월 13일 마포경찰서에서 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수현)는 지난달 26일 장 대표, 유튜브 인터넷 방송 '신의한수' 대표 신혜식(51)대표와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66)대표를 특수공무집행방해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5일 밝혔다.

장 대표 등은 지난 20172'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던 박 특검의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고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며 "이제 말로 하면 안 된다. XX들은 몽둥이맛을 봐야 한다"고 발언하며 위협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주 대표는 해당 집회에 참석해 박 특검을 모욕하는 발언을 한 혐의를 받는다.

장 대표는 또 같은 달 두 차례에 걸쳐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박 특검과 이정미 전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의 집 주소를 공개한 혐의도 있다.

이들에 대한 재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