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대화하려면 대안가져와... "북미 협상에 남측 참견 말라..."
상태바
北외무성 대화하려면 대안가져와... "북미 협상에 남측 참견 말라..."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06.27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이 2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왔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친서를 읽는 모습의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친서 받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며 만족을 표시하며, "트럼프대통령의 정치적판단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고 하시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볼것" 이고 밝혔다.  ⓒ노동신문

27일 북한이 미국을 향해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서 온전한 대안을 가져와야 협상이 열릴 수 있다고 밝히면서 협상 재개를 위해 남측과 통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북한 외무성 권정근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담화에서 "최근 미국이 말로는 조미(북미)대화를 운운하면서도 실제적으로는 우리를 반대하는 적대행위들을 그 어느 때보다 가증스럽게 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미대화가 열리자면 미국이 올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까지"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 외무성 권 국장은 "조미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 적대관계의 발생 근원으로 봐도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라고 우리 정부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 것이 있으면 조미 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 있는 연락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고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 앉아 하게 되는 것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조선 당국자들이 지금 북남 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데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북한 외무성은 전날에도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더욱 노골화하는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미국이 최근 발표한 '인신매매 실태보고서''국제종교자유 보고서'에 대해 반발하며 연이틀 담화를 통해 대미 및 대남 비판 메시지를 발신하고 있다.

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비롯한 비핵화 협상 실무자에 대해서도 "조미 수뇌분들이 아무리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애쓴다고 해도 대조선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작성자들이 미국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조미관계 개선도, 조선반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북한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얼마 전 남조선 당국자(문 대통령 )가 북유럽을 행각하는 과정에 북남관계, 조미관계가 교착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우리에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여론을 오도했다"면서, "역사적인 북남선언들에 직접 서명을 한 남조선 당국자의 입에서 이런 어처구니없는 발언이 나온 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스톡홀름 스웨덴 의회 구 하원 의사당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 주제로 연설을 하고 있다.ⓒ뉴시스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스톡홀름 스웨덴 의회 구 하원 의사당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신뢰' 주제로 연설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는 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중 스웨덴 의회연설에서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은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며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반발로 해석된다.

북산의 선전 매체는 "오늘의 비정상적인 사태가 변함이 없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그에 동조하는 남조선 당국의 우유부단한 행태에 의해 초래되고있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인정하는 명명백백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의 이같은 메시지에 대해 "북미 대화를 앞두고 기 싸움을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미국에 대해서는 셈법을 빨리 전환하라는 것이고, 우리에 대해서는 당사자 역할을 똑바로 하라는 일종의 불편한 심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권 국장 명의 담화에 대해 "이번 형식이 특이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남북공동선언을 비롯한 남북간 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해나간다는 입장이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남과 북 그리고 북미간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계속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