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정상급 셰프들, '한국 전통사찰음식'에 매료
상태바
세계 최정상급 셰프들, '한국 전통사찰음식'에 매료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9.06.0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미슐랭 톱스타 셰프들이 영주에서 한국 전통 사찰음식의 맛에 매료되었다.

정관 스님과 해외 미슐랭 셰프가 함께 사찰음식을 요리하고 있다. ⓒ뉴시스
정관 스님과 해외 미슐랭 셰프가 함께 사찰음식을 요리하고 있다. ⓒ뉴시스

경북 영주시는 사찰음식 대가 정관 스님이 영주 휴천동 국제조리고등학교에서 지난 6일 사찰음식 시연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네덜란드 대표 셰프 야곱 쟝 보어마, 이탈리의 특유의 지중해 요리 대가 파올로 카사그란데, 프랑스 고전 요리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올리비에 벨린 등 미슐랭 스타 셰프와 음식평론가, 외신기자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최교일 국회의원, 장욱현 영주시장 등 100여명의 내빈들도 함께했다.

행사는 정관스님의 사찰음식 시연과 톱클래스 요리사들의 강연을 들을 수 있는 '셰프 서밋'으로 진행됐다.

이날 선보인 사찰음식은 화학조미료 없이 제철에 나는 신선한 채소로 담백한 맛을 내 큰 호응을 얻었다.

정성이 듬뿍 담긴 정관 스님의 요리가 테이블에 차례차례 올라올 때마다 정갈한 모습과 소박한 맛에 연신 탄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미슐랭 셰프들은 낯선 음식 재료와 조리법을 자세히 살펴보고 음식을 음미하며 한국의 전통사찰 음식을 체험했다.

정관스님은 "사찰음식은 수행을 하는 스님들이 절에서 먹는 일상 음식이자 깨달음을 얻기 위한 '수행음식', 자연에서 나는 재료를 그대로 활용하는 '자연음식' 또는 '계절음식'으로 불린다"고 소개했다.

이어 "음식 재료에 대한 감사와 소통의 뜻을 담은 사찰 음식을 통해 몸이 건강해지고 마음이 정갈해지는 식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주지역 출신인 정관스님은 뉴욕타임스가 극찬한 사찰음식의 대가이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