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 일가 43억 원대 일감 몰아주기' 하이트진로, 법정서 혐의 부인
상태바
'사주 일가 43억 원대 일감 몰아주기' 하이트진로, 법정서 혐의 부인
  • 신겨울 기자
  • 승인 2019.05.1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겨울 기자]

사주 일가에 43억 원대 일감을 몰아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하이트진로 측이 혐의를 전부 부인했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는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하이트진로, 김인규 대표, 박태영 부사장, 김창규 전 상무 등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박 부사장은 박문덕 회장의 장남이다.

박 부사장 측 변호인은 "이 사건 이 부당지원행위로 평가받을지 모르겠다 며 공정거래법 상 부당지원행위에 해당되느냐에 대한 법적 평가가 걸려있다"고 주장했다.

박 부사장 측은 "하이트 진로의 계열사인 서영이앤티의 가치가 얼마나 되느냐가 중요 쟁점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데 저희가 매각 당시에 그 부분에 대한 감정평가 등을 거쳐서 한 거래"라며 "공정거래법 위반이라는 부분도 법적 평가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박 부사장은생맥주 기기를 제조해 하이트진로에 납품해오던 중소기업 서영이앤티를 인수해 현재 58.4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하이트진로가 맥주캔을 제조·유통하는 과정에  2008년부터 2017년까지 서영이앤티를 끼워넣는 방법 등으로 총 43억원대의 일감을 몰아주며 부당 지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공정위는 지난해 1월 하이트진로에 79억5000만원, 서영이앤티에 15억7000만원, 삼광글라스에 12억2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박 부사장과 김 대표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이들이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단계에서는 혐의를 부인했지만 수사 과정에서 모두 자백한 점 등을 고려해 불구속기소했다.

안 판사는 관련 행정소송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다음 기일을 오는 7월 18일에 진행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