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영화배우로 본격 미국활동
상태바
헨리, 영화배우로 본격 미국활동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9.05.1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뉴시스
ⓒ뉴시스

14일 헨리(30)가 영화 '어 도그스 저니' 홍보로 본격적인 미국 활동에 나섰다.

3일부터 7일까지 열린 영화 '어 도그스 저니(A Dog’s Journey)'의 각종 시사회와 프로모션에 헨리는 정식으로 참석, 본격적인 할리우드 입성을 알렸다. 특히 관객과의 대화를 비롯해 LA의 뉴스 전문 채널인 KTLA'모닝 뉴스'에 출연해 영화를 소개하는 등 배우로서도 활약했다.

'어 도그스 저니'는 헌신적인 개가 인간의 삶을 통해 자신의 존재 이유를 찾는 모습을 개의 관점으로 담아낸 가족 영화다. 2017'어 도그스 퍼퍼스(A Dog’s Purpose)' 후속작으로, 데니스 퀘이드(65)가 다시 한번 주연을 맡았다. 'CSI' 시리즈의 '캐서린' 역으로 낯익은 마그 헬젠버거(61)가 새롭게 합류했다. 헨리는 '트렌트'를 연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